본문으로 바로가기
65584740 0432021011965584740 04 0401001 6.2.4-RELEASE 43 SBS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1000780000

"WHO·중국, 코로나19 발생 초기 더 빨리 조처했어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이 코로나19 발생 초기 더 빨리 조처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준비 및 대응을 위한 독립적 패널'(IPPR)이 18일 발표한 두 번째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IPPR은 WHO가 코로나19 긴급위원회를 지난해 1월 22일 전까지 소집하지 않았고,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 선포도 주저했다고 비판했습니다.

WHO는 코로나19가 2019년 말 보고됐지만, 이듬해 1월 22∼23일 처음 긴급위를 소집했으며, PHEIC의 경우 두 번째 긴급위 회의가 열린 같은 달 30일에야 선포했습니다.

IPPR은 "왜 긴급위가 1월 셋째 주까지 소집되지 않았고, 왜 1차 긴급위 회의에서 PHEIC 선포에 대한 합의를 끌어낼 수 없었는지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중국에 대해서는 "(지난해) 1월 중국의 지방 및 국가 보건 당국이 공중보건 조치를 더 강력하게 적용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점은 명확하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WHO의 194개 회원국은 지난해 5월 열린 총회에서 WHO와 각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독립적인 조사를 할 것을 결의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