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2611 0112021012065612611 01 0102001 6.2.4-RELEASE 11 머니투데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11086400000

기자 '손가락 욕' 논란…靑 "큰 오해, 대통령도 불쾌감 못느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으로 열린 '2021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1.18.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당시 질문에 나섰던 한 기자의 손가락 모양을 두고 친문(친문재인) 지지층 일각에서 '손가락 욕설'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아마 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손가락 욕설 논란에 대한 청와대 입장이 있냐'는 질문에 "현장에 저도 있었는데, 이런 질문이 나오는 그 자체가 의아할 정도로 손가락 모독이라고는 전혀 느끼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친문 지지층들의) 오해가 있었다면 풀렸으면 좋겠다"면서 "대통령께서도 불쾌감은 전혀 느끼시지 않으셨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또 신년기자회견 끝난 직후 문 대통령의 소감이 있었는지를 묻자, "끝난 직후 대통령께서는 특별히 하신 말씀은 없다. '다 끝났네'라는 말씀 정도 (있었다), 그 다음에 표정은 굉장히 밝으셨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르면 20일 개각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개각은 인사권자의 결정에 달려있다"며 "저는 대통령께 별도의 언급을 듣지 못했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밖에 청와대 내 연풍문 카페 임대료 문제와 관련, "청와대는 코로나19 대책의 일환으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유재산 사용허가 업체 중 소상공인 지원 방침에 따라 2020년 청와대 내 소상공인 업체에 대해서는 임대료 감면 최고 한도를 적용했다"며 "임대료 4000만 원, 공공요금 224만원을 더해서 총 4224만 원을 감면해서 지원했다. 소상공인 지원대책 연장 방침에 따라 금년에도 이런 지원을 계속 유지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