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15186 0512021012065615186 01 0101001 6.2.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099671000

되로 주고 말로 받은 주호영…이재명 "돼지 눈엔"· 김남국 "막말 말자 다짐"

글자크기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온택트 정책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사면 불가 방침을 밝힌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고 비판했다가 거센 역풍에 휘청거리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국민여론' 등을 이유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꺼낼 단계가 아니다고 한 것에 대해 "전직 대통령의 사면이 국민통합을 어떻게 해친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한 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 모르는 상황이 있을 수 있다. 늘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발끈한 여당이 '정치보복을 선언한 것'이라며 비난을 퍼붓자 주 원내대표는 "음지가 양지, 양지가 음지될 수 있기에 양지에 있을 때 음지를 생각해야 국민통합이 가능하다는, 세상이치를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적절치 못한 비유라는 지적을 면치 못했다.

당장 차기 주자 지지율 1위를 질주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돼지 눈에는 돼지가,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라며 주 원내대표를 겨냥했다.

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 대통령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주호영 원내대표를 보면서 가까운 초선의원들끼리 '절대로 저런 막말 정치는 하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했다"라는 말로 주 원내대표를 비틀었다.

초선인 김 의원은 "생각이 다르더라도 항상 상대를 존중하고 예의를 지키는 정치를 하겠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잘못된 발언을 한 5선인 주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