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30438 1102021012065630438 08 0803001 6.2.4-RELEASE 110 조선비즈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11122882000

권봉석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모든 가능성 열고 검토… 고용은 유지"

글자크기
조선비즈


LG전자 최고경영자(CEO) 권봉석(사진) 사장은 20일 스마트폰 사업부 매각설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며 "결정되는대로 구성원에게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유할 것이며 원칙적으로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날 권 사장은 이메일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 방향을 고민 중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전날 조선비즈는 최근 업계와 증권가에 화두가 되고 있는 LG전자 스마트폰 매각설과 시나리오에 대해 보도한 바 있다. (참고기사 롤러블폰은 몸값 띄우기용?… 5년째 적자 스마트폰 두고 고심하는 LG)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최근 자원 운영의 효율화, 글로벌 생산지 조정, 혁신 제품 출시 등 노력들을 해왔다. 하지만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원 규모에 달한다.

권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비즈니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LG전자는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보고 있다.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비즈

LG 여의도 트윈타워. /LG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하 권봉석 사장의 이메일 입장문 전문.

MC사업본부 구성원 여러분, 권봉석 사장입니다.

우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최근 MC사업본부를 둘러싼 여러 소문들로 인해 많은 우려가 있을 것 같아 급하게 메시지를 전하게 되었습니다.

MC사업본부는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을 통한 자원 운영의 효율화, 글로벌 생산지 조정, 혁신 제품 출시 등 사업 정상화를 위한 각고의 노력을 해왔습니다만,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손실은 5조원 규모에 달하고 있습니다.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비즈니스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어, 우리의 현재와 미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습니다.
그래서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습니다.

제가 오늘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은, 사업 운영의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여러분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하실 필요는 없다는 것입니다.
향후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는 대로 투명하고 신속하게 소통하겠습니다.

회사를 위한 여러분의 헌신적인 노력과 열정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그 동안 해온 것처럼 흔들림 없이 경영진과 함께 현재 상황을 의연하게 헤쳐나갑시다.

감사합니다.

장우정 기자(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