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7220 0532021012265677220 08 0801001 6.2.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80361000

부동산중개업소 '폐업'↓ '개업'↑…"거래 증가 영향'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양승진 기자

노컷뉴스

서울 시내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의 모습.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부동산중개업소의 폐업이 18년 만에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한 주택 거래량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2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작년 전국 공인중개사 개업은 1만7561건, 폐업은 1만2773건, 휴업은 1087건으로 집계됐다.

폐업 건수는 2002년(1만794건) 이후 18년 만에 최소다. 2002년 말 개업 공인중개사가 7만1901명이었던 데 비해 작년 말에는 11만786명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폐업비율로는 오히려 작년이 더 낮은 수치다.

중개업소 폐업은 2006년 2만5899건까지 늘어났다가 이후 9년 연속 감소하며 2015년 1만3844건에 이르렀다. 이어 2016년(1만4470건)부터 2018년(1만6256건)까지 3년 연속 증가했으나 2019년(1만5496건)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고,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7.6% 급감했다.

휴업은 2016년(1050건)부터 2019년(1253건)까지 증가했다가 작년에 4년 만에 감소했다. 감소 폭은 전년 대비 13.2%에 달했다.

개업은 전년(1만6916건) 대비 지난해 3.8% 증가했다. 중개사무소의 개업이 늘고, 폐·휴업이 감소한 것은 작년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한 주택 거래량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전국의 주택 거래량은 127만9305건으로, 정부가 주택 거래량 통계를 작성한 2006년 이후 역대 최대치다.

수도권·광역시에서는 전년 대비 개업이 2.6% 늘고, 휴·폐업이 15.1% 줄었다. 기타 지방에서는 개업이 8.5% 증가했고, 휴·폐업은 24.1% 감소했다. 지난해 개업보다 폐·휴업이 많은 곳은 울산과 경남 두 곳에 불과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