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7455 0182021012265677455 01 0104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280910000

안철수, 친문지지자에 "강원래 사과문 너무 아파 차라리 저에게…"

글자크기
가수 클론 출신 강원래씨가 지난 21일 '친문 지지자'들에게 사과한 것을 두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제 지지자가 아닌 자영업자로 저를 만난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원래씨가 올린 사과문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썼다.

그러면서 "강원래씨는 제가 이태원을 방문했을 때 자영업자의 한사람으로서 고충을 호소하기 위해 나왔던 것"이라고 설명했자. 자신의 지지자가 아니라는 의미다.

그는 "생존의 절벽에 내몰린 자영압자들의 목소리를 전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힘들고 절박한 상황이면 그렇게까지 말했을까 하고 이해할 일이지, 문 정권 지지자 분들이 정치적으로 공격할 일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어 "혹시라도 불편한 마음이 있다면 저에게 쏟아주시기 바란다"라고 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도 "현장의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이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계기로 삼는 것이 현 정권 지지자 분들의 현명한 대처일 것"이라고 충고했다.

앞서 강원래씨는 지난 20일 안 대표가 마련한 상인 긴담회에 참석해 "K팝이 세계 최고이고 빌보드 차트에서 1위를 하고 있는데 대한민국 방역은 전세계에서 꼴등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강 씨는 "유흥업이라는 것 하나 때문에 '물 마시고 노는 건 괜찮고 술 마시고 노는 건 안된다'는 식으로 도덕적 잣대를 들이댄다"고 토로했다. 그는 "여기 업소들이 대부분 오후 8~9시 문여는 곳이 많은데 오후 9시까지 영업하라 그러면 사실상 영업정지"라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이 나오자 '친문 지지자'들로부터 항의가 이어졌고 곧바로 강씨는 결국 사과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