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94483 0182021012765794483 04 0401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749981000

[단독] 코로나 굴욕…韓누적감염자, 3월에 中 추월

글자크기
매일경제

27일 월드오미터 집계 기준으로 한국의 코로나19 누적 감염자가 7만5875명으로 86위를 기록해 중국(83위)을 턱밑까지 쫓아왔다.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되면 3월 중순께 한국의 누적 감염자가 중국 전체 감염자 수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사진=월드오미터>


한국의 코로나19 누적감염자가 오는 3월 중국 대륙을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작년 12월과 올해 1월 환자 급증으로 인해 이미 중국 총 누적 감염자의 86%까지 도달한 상태로, 10억명 인구의 중국을 턱밑까지 따라왔다.

27일 매일경제가 코로나19 감염·사망자 집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를 확인한 결과 이날 기준 한국의 누적 감염자는 7만5875명으로 중국 누적 감염자(8만9272명)의 85.6%에 달했다.

이는 한국의 겨울철 대유행 여파에 따른 것으로 올해 1월(1일~26일)에만 신규 감염자가 1만4106명 폭증했다.

중국의 경우 최근 신규 감염자가 늘고 있지만 100명 초반대에서 26일 두 자릿 수로 감소했다.

최근 일주일 평균 신규 감염자를 보면 한국이 394명으로 중국(116명)의 3.4배에 이른다.

일주일 평균치를 기준으로 향후 중국과 한국 간 누적 확진자 역전 현상이 일어나는 구간은 47일 뒤인 오는 3월 15일께로 예상된다.

해당 구간에서 한국은 1만9700명의 신규 감염자가 더해져 총 누적 감염자가 9만4947명을 기록하게 된다. 동일 시점에서 중국은 9만4724명으로 한국보다 더 적다.

3월께 대역전 현상이 실제 현실화할지 여부를 결정할 최대 변수는 오는 2월 초 설 명절을 둘러싼 양국 정부의 방역 정책이다.

중국 국무원은 설 명절인 춘제를 앞두고 귀향하지 않는 이들에게 임금과 휴가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했다.

일부 지방정부는 주택보조금, 생활 보조금, 소비 쿠폰 등을 지급한다.

협력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중국과 대조적으로 한국은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 5인 이상 집합 금지, 고발 강화 등 패널티 중심으로 설계되고 있다.

[이재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