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39698 0362021022666439698 03 0304001 6.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2240000

아이오닉5, 사전계약 첫날 신기록 "하루 계약이 올 판매목표 육박"

글자크기
한국일보

현대차의 아이오닉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가 사전계약 첫날 2만3,760대가 계약되며, 국내 자동차의 역대 첫날 사전계약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현대차는 지난 23일 공개한 아이오닉5가 사전계약 첫날인 25일 하루에 2만3,760대 계약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하던 현대차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1만7,294대)를 6,466대나 초과한 것이다. 작년 8월 출시된 기아 4세대 신형 카니발(2만3,006대)이 갖고 있던 국내 최다 첫날 사전계약 기록도 갈아치웠다.

국내 전기차 판매 비중(작년 약 2.5%)이 아직 높지 않은 상황에서 아이오닉5의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기록 경신은 향후 전기차 대중화를 위한 청신호로 해석되고 있다. 불편한 충전 등의 이유로 전기차 판매 확대가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있었지만, 예상보다 소비자의 호응이 뜨거운 셈이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만 따져도, 올해 아이오닉5 연간 판매 목표(2만6,500대)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들의 폭발적 반응은 혁신적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최초의 전용 전기차에 대한 고객의 기대에 부응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된 첫 모델로, 18분 충전으로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채울 수 있고, 5분만 충전해도 최대 100㎞까지 달릴 수 있다. 1974년 나온 ‘포니’를 계승한 디자인과, 대형 SUV 수준의 넓은 실내공간이 특징이다.

사전계약은 대용량 배터리(72.6kWh)를 탑재, 1회 충전으로 410~430㎞ 주행이 가능한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된다. 전기차 세제 혜택 적용 전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기본 트림(익스클루시브) 5,200만∼5,250만원, 고급 트림(프레스티지) 5,700만∼5,750만원이다. 출시 가격은 4월쯤 국내 출시되면 최종 확정된다.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서울시 기준 1,200만원)을 반영할 경우, 롱레인지 기본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사전 계약을 한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커스터마이징 품목인 실내 V2L(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기능)을 무료로 장착해주는 혜택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외부 V2L은 기본 제공된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