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1834 0532021022666441834 08 0801001 6.2.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16993000

스마트 주차로봇 "주차면적 30% 증대 효과"…샌드박스 실증 시작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선경 기자

노컷뉴스

주차로봇 '나르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AI)과 로봇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주차 로봇에 대한 실증이 시작됐다. 스마트 주차 로봇을 활용하면 주차면적 30% 증대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부천시 계남고가 인근에서 스마트 주차장 개소식이 열렸다. 이 주차장은 마로로봇테크가 지난해 10월 실증 특례를 받은 스마트 주차 로봇 실증을 위해 마련된 곳이다.

스마트 주차 로봇은 로봇 스스로 차량을 지정된 장소에 주차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팔레트 위에 차량을 주차하면 로봇이 팔레트 아래로 진입해 바닥 면의 QR코드를 따라 이동한 뒤 정해진 곳에 주차하는 방식이다.

이 로봇을 활용하면 동일한 주차면적에서 주차 가능 대수가 30% 이상 증가해 도심 주차공간 부족 문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주차 로봇은 '주차장법'상 기계식주차장치에 해당하지만 안전 기준과 규격이 없어 그동안 안전도 심사 및 인증이 제한됐다. 이에 정부는 주차 로봇 서비스의 효율성을 검증하고, 안전기준 마련을 위한 데이터 확보를 위해 실증 특례를 부여했다.

마로로봇테크는 우선 부천 원미 경찰서 직원 차량을 대상으로 운영해본 뒤 일반에 스마트 주차장을 개방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부평 먹거리 타운 인근으로 실증구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개소식에 참석한 박진규 산업부 산업차관은 "스마트 주차 로봇은 디지털 전환과 규제 샌드박스가 만나 혁신을 창출한 결실"이라며 "앞으로 결성될 '디지털 전환 연대'를 통해 과제를 발굴, 규제 샌드박스와 연계해 신속히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와 함께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을 조속히 제정해 민간의 디지털 전환 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