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9295 0232021022666449295 03 0304002 6.2.6-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30000000

한-폴란드 신공항 개발 양해각서…인천공항公 자문 용역 맡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우리나라와 폴란드 정부 간 공항 및 관련 인프라 협력 분야가 더욱 넓어지고, 새로운 해외 사업 기회 확대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토교통부는 26일 폴란드 인프라부 마르친 호라와 공항특명전권대표와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폴란드 신공항 개발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해 11월 폴란드 신공항사(CPK)로부터 수주한 전략적 자문 용역(컨설팅)의 계약서 서명식도 함께 열렸다.


전략적 자문 용역은 지난해 3월 폴란드 정부가 국제 경쟁입찰로 발주한 용역으로, 향후 공항 건설과 운영 뿐 아니라 지분 투자까지 참여하는 전략적 파트너 선정 과정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이에 싱가포르 창이공항, 일본 나리타공항 등 글로벌 공항 운영사가 관심을 보였으며 최종 평가 과정에서 일본 나리타공항을 제치고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전략적 자문사로 선정된 바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발주처인 폴란드 신공항사와 협의해 올해 폴란드 정부가 별도 발주 예정인 종합사업계획(약 2년 소요)에 대한 자문, 교육 컨설팅 등 과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떤 협력 사업하나

폴란드 정부는 기존의 관문 공항인 바르샤바 쇼팽 공항의 시설 포화 문제를 해결하고 급증하는 항공여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7년 개항을 목표로 신공항 건설을 추진해 오고 있다.


현지 정부는 연간 여객 수용 능력 4500만명 규모의 신공항뿐만 아니라 접근철도와 배후도시 개발 등 동유럽 최대 규모의 복합운송 허브를 건설해 연간 여객 1억명이 이용하는 세계 10대 공항으로 도약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무역·컨벤션, 호텔, 레저, 연구개발(R&D) 등 공항 배후도시 개발이 포함된 초대형 신공항 메가 프로젝트가 본격화하면 공항·접근교통 시설·도시개발 등 3개 부분에서 약 10조원 규모의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폴란드 정부는 신공항 개발 사업을 위한 종합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향후 시행사가 정해지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전략적 자문사로서 계획 수립 과정 전반에 대해 자문을 맡는다.


협력 범위와 의미는

이번 양해각서 협력 범위에는 양국 정부가 폴란드 신공항 개발 사업 계획을 구체화하기 위해 필요한 공항 분야의 정책적 협력은 물론 공항과 도심을 연결하는 공항철도 등 접근교통 시설 및 공항 주변 배후도시 조성 등 도시개발 분야도 포함돼 있다.


특히 국토부가 폴란드 정부와 체결한 교통 인프라 분야 최초의 양해각서로서, 공항·항공·도시개발·철도 등 양국 관심 부문에 대한 정책·정보·경험 및 기술자료 교환, 전문가·기업인의 교환 방문, 공동 국제행사 및 세미나 참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활동을 활성화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향후에는 설계·건설·기자재 수출·공항 운영을 비롯한 신공항 사업 각 분야에서 국내 기업의 동반 진출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변 장관은 인사말에서 "1989년 양국 간 외교 관계를 수립한 후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해온 폴란드와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고, 호혜의 협력관계를 증진시킬 수 있는 계기"라면서 "공항을 비롯한 도로, 철도 및 도시개발 등 공공 인프라 전반에 대한 실질적인 협력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폴란드 국가 경제와 항공 산업에 큰 의미와 상징성을 가진 신공항 사업의 전략적 자문사로 선정돼 영광"이라면 "앞으로 인천공항의 모든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해 폴란드 신공항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 향후 전략적 파트너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