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49590 0512021022666449590 02 0202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30882000

가수 전인권,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 투척 혐의로 검찰 송치

글자크기
뉴스1

가수 전인권씨가 2019년 3월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용곤 두산 명예회장 빈소 조문을 하기 위해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3.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가수 전인권씨(67)가 이웃과 시비 끝에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씨를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m 가량 높이는 공사를 한 것을 두고 마찰을 빚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졌다.

전씨는 이 문제로 경찰에 입건돼 지난 1월20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지난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