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0978 1252021022666450978 04 0401001 6.2.6-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4337374000

[단독] 궁지 몰린 램지어 "내가 실수했다…비판에 괴롭다"

글자크기
◀ 앵커 ▶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인 매춘부로 왜곡시킨 램지어 교수가 자신의 논문에 오류가 있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 됐습니다.

자신의 동료 교수한테 보낸 이메일에서 "왜 그랬는지 모르지만 실수를 했다"고 인정하면서 자신을 향한 비판이 당황스럽고 괴로웠다고 토로 했습니다.

워싱턴 여홍규 특파원이 단독 보도합니다.

◀ 리포트 ▶

하버드 법대 석지영 교수가 미국의 대표적인 시사교양지인 <뉴요커>에 기고한 글입니다.

램지어 교수의 '위안부 망언' 논문을 비판하면서 램지어와 직접 주고 받은 이메일도 일부 공개했습니다.

석 교수에 따르면, 램지어 교수는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가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계약서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자료는 없다는 것을 스스로 시인한 겁니다.

10살 일본 소녀가 자발적으로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램지어의 주장 역시 근거가 없다는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램지어는 한 일본 책에서 이부분을 인용했는데, 이 책의 다른 부분에는 이 소녀가 저항했고 속아서 왔다는 증언도 나와 있다는 겁니다.

다른 교수들이 이를 근거로 10살 일본 소녀가 자발적으로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주장은 잘못된 기술이라고 비판하자, 램지어는 "당황스럽고 괴로웠다"는 심경을 밝혔다고 석 교수는 말했습니다.

램지어는 "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내가 사실 그 부분에서 실수를 했다"고 인정했다고 석 교수는 전했습니다.

석 교수는 또 램지어 교수가 한국, 일본 등에서 자신의 지지자들이 누구인지 확인하려 하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램지어 논문 철회를 요구하는 경제학자들의 연판장에 서명한 학자들은 지금까지 2천명에 육박했습니다.

논문을 쓴 램지어 교수 본인조차 자신의 실수를 인정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비판은 더욱 거세질 전망입니다.

워싱턴에서 MBC뉴스 여홍규입니다.

(영상취재:이상도(워싱턴)/영상편집:김태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여홍규 기자(yhg@mbc.co.kr )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