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022 0242021022666451022 02 02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8659188 false true false false 1614337782000

‘옆집 대문에 기왓장 던진’ 전인권, 검찰 송치

글자크기

경찰 ‘재물손괴 혐의’ 가수 전인권 검찰 송치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 던진 혐의

전인권 “이웃집에 기왓장 던진 일 없어” 반박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이웃과 갈등을 빚어오다가 기왓장을 던져 이웃집 대문을 파손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전인권(67)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이데일리

전인권(사진=이데일리DB)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18일 전씨에 재물손괴 등의 혐의를 적용해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약 1m 높이는 공사를 하면서 자신의 집 조망권이 침해됐다’며 이웃과 마찰을 빚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던 중 전씨는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다만, 전씨는 지난달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이웃집에 기왓장을 던진 일이 없다”며 “그로 인해 화가 나서 흐물흐물한 돌을 던지긴 했으나 그게 누구한테 맞은 것도 아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전씨는 경찰 조사에서도 “기왓장이 아니라 돌을 던졌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