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224 0722021022666451224 04 0401001 6.2.6-RELEASE 72 JTBC 63982701 true true false false 1614338820000

바이든 취임 36일 만에 5000만 접종…속도 내는 미국

글자크기
[앵커]

변이 바이러스에 대비한 미국의 속도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당장 다음달 중순에 변이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들이 확 늘 수 있다는 경고까지 나왔기 때문입니다.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대규모 코로나 백신 접종 센터에 차량이 끝없이 몰려듭니다.

노숙인을 위한 이동식 접종소도 등장했습니다.

[마누엘 리바스/백신 접종자 : (코로나19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사람도 있는데 심각한 것입니다.]

미국 내 백신 접종 횟수는 모두 6800만 회에 이릅니다.

이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접종분만 5000만 회.

취임 100일 내 1억 회 접종을 약속했는데, 36일 만에 그 절반에 도달한 겁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나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지금은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닙니다. 제발 마스크를 써주기 바랍니다.]

변이 바이러스의 위협이 갈수록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영국발 변이는 미국 내에서 열흘마다 배가량 늘고 있습니다.

다음 달 중순 무렵엔 환자가 더욱 증가할 것이라는 경고도 나왔습니다.

[마이클 오스터홀름/미네소타대 감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 제가 정말로 우려하는 시기는 3월 둘째 주나 셋째 주 무렵입니다. 그때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세요.]

보건당국은 화이자 백신 원액을 초저온이 아닌 일반 냉동고에 넣는 것도 허용했습니다.

운송과 보관 부담을 줄여 접종에 속도를 내기 위한 조치입니다.

[앤서니 파우치/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 (NBC 인터뷰) : 백신을 안 맞고 기다릴수록 변이 바이러스가 더 생깁니다. (승인) 백신은 어떤 것이든지 빨리 맞아야 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 차례만 맞으면 되는 존슨앤드존슨 백신이 승인되는 대로 최대한 빨리 배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세 번째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위한 회의는 잠시 뒤 시작됩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임종주 기자 , 박인서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