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51347 0372021022666451347 08 0801001 6.2.6-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339721000

“글씨가 못나 정말 죄송합니다” 사장님 울린 황당한 ‘벌점테러’ 리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글씨가 못나 죄송합니다”

자영업자를 울리는 고객의 악성 리뷰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업주가 손글씨로 작성해 음식과 함께 보낸 쪽지의 단어를 잘못 읽고, 이를 문제 삼아 ‘별점테러’를 한 황당 사례가 알려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한 업주는 본인이 경험한 황당한 리뷰 사례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했다.

이 업주는 음식과 함께 “야채곱창 ‘보통’으로 조리해 꾹꾹 눌러담아 보낸다”는 메시지를 손글씨로 작성해 함께 보냈다.

이에 고객은 ‘조리’를 ‘로리’로 잘못 읽고선 “요리를 빗대어 말한 로리도 아니고 ***(아동성애를 의미하는 단어)의 로리인가요? 찝찝해서 별 하나 뺀다. 불쾌하다”는 황당한 리뷰를 남겼다.

업주는 “바쁜 와중에 조금이라도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자 적은 쪽지인데...”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소비자의 리뷰에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할 수 가 있나?”, “바쁜 와중에 손글씨 메모에 감동을 못할망정 황당하다”, “저게 로리로 보이는게 더 이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황당한 악성 리뷰 사례는 이 뿐만이 아니다.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다고 하수구에 버린 사진을 올리거나 본인이 주문을 잘못하고선 업주를 탓하는 리뷰도 있다. 치킨 한 마리를 시키면서 “7명이 먹을거니 양을 많이 달라”는 등의 무리한 요구를 하고 들어주지 않는다며 리뷰 테러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전국가맹점주협의회(이하 전가협)는 최근 악성 리뷰 근절 방안을 내놨다. 업주 요청이 있을 시, 해당 리뷰를 일정 기간 게시하지 않기로 했다. 정당하지 않은 악성 리뷰를 신고하면 배민이 검토를 거쳐 해당 리뷰를 30일간 비공개 처리하는 방식이다.

반면, 일각에선 이같은 조치에 대해 불만족 후기를 의도적으로 악성 리뷰로 몰아가 소비자의 정당한 소비를 막을 수 있다는 반론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리뷰’로 인한 업계의 몸살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sjpar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