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25712 0112021030366525712 01 0101001 6.2.6-HOTFIX 11 머니투데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14740998000

국민의힘 의원 73명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인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종진 기자] [the300]강민국 "한미 연합훈련 연기 주장, '국민 생명 최우선' 국회의원 존재 자체 부정"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국민의힘 의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문재인 정권과 여당의 안일한 안보의식을 비판하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 25일 범여권 국회의원 35명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를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할 정부와 국회의원이라는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2021.3.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여권의 한미 연합훈련 연기 주장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이냐"며 강하게 반발했다.

국민의힘 의원 73명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 연합훈련 정상화 및 한미동맹 강화’를 촉구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의원들은 지난달 25일 범여권 국회의원 35명이 김정은 위원장이 반발한다는 등의 이유로 한미 연합훈련 연기를 촉구했다며 이를 비판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인가. 우리 국민보다 김정은의 심기만 경호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어느 나라 의원인가"라며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목적은 북한을 공격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권의 인식은 심각한 안보 파괴이고 ‘자해 행위’와 다르지 않다"며 "북한은 2018년 ‘9.19 남북군사합의’ 체결 이후에도 미사일 발사 도발을 지속하면서 핵 무력을 고도화하고 있다. 우리는 핵을 머리에 이고 북의 들러리로 사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은 주객이 전도된 평화를 가장한 대북 굴종을 당장 멈추라"라며 "김정은의 안위만 살피는 여러분들은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 국회의원직을 내려놓는 것이 최소한의 양심에 부합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기지회견에 나선 강민국 의원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연기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할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의원이라는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방법은 그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다음은 성명에 동참한 국회의원 73명.

강대식 · 강민국 · 구자근 · 권명호 · 권성동 · 권영세 ·김기현 · 김도읍

김미애 · 김선교 · 김성원 · 김승수 · 김영식 · 김용판 · 김 웅 · 김은혜

김정재 · 김태호 · 김태흠 · 김형동 · 김희곤 · 박대수 · 박대출 · 박성민

박수영 · 박 진 · 박형수 · 배준영 · 배현진 · 백종헌 · 서범수 · 서일준

서정숙 · 송석준 · 송언석 · 신원식 · 안병길 · 양금희 · 엄태영 · 유상범

유의동 · 윤두현 · 윤영석 · 윤재옥 · 윤주경 · 윤창현 · 윤한홍 · 윤희숙

이달곤 · 이 영 · 이 용 · 이종성 · 이주환 · 이헌승 · 임이자 · 전주혜

정경희 · 정동만 · 정점식 · 정진석 · 정희용 · 조명희 · 조수진 · 조태용

지성호 · 최승재 · 추경호 · 태영호 · 하영제 · 한기호 · 한무경 · 허은아

황보승희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