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6500 0372021030466546500 02 02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17615000

지수, 학폭 인정…“용서받지 못할 행동…늘 불안했다” 자필 사과문 [전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지수(왼쪽). 4일 SNS에 올린 자필 사과문 [헤경DB·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배우 지수가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지수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로 인해 고통받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연기를 시작하게 되면서 내 과거를 덮어둔 채 대중의 과분한 관심을 받으며 여기까지 온 것 같다"며 "그러나 마음 한쪽에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고 돌이키기에는 너무 늦은 후회가 내게는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다. 어두운 과거가 항상 나를 짓눌러왔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자로 활동하는 내 모습을 보며 긴 시간 고통받으셨을 분들에게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 못할 내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고 밝혔다.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 현재 출연 중인 KBS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더는 피해가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의 중학교 동창이라는 누리꾼이 지수가 학폭 가해자라고 폭로하는 글을 올렸다.

글쓴이 A씨는 지수를 지목하며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해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A씨는 “김지수와 그 일진들에게 시비를 건다는 것은 있을 수 없었다. 김지수 일진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고 모욕적이고 철저하게 짓밟아 놓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며 “제가 바라는 건 보상도 아니고 사과도 아니다. 김지수씨. 하고싶은 게 연기라면 하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가해자’ 지수 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고 말했다.

해당 글에는 지수의 학폭 피해 추가 댓글이 이어지고 성폭력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은 커졌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은 “중1때 체험학습 후 돌아가는 지하철에서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따귀를 수 차례 때렸다”, “저에게 OMR 카드나 시험지를 주고 대신 시험을 치르게 했다”, “교실 쓰레기통에 오줌을 쌌다” 등 뿐만 아니라 “남자애들한테 자× 시키고, 그 사람 얼굴과 입에 사×하게 했던 미친 ×” 등의 성폭력 증언도 나왔다.지수의 자필 사과문 전문저로 인해 고통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습니다.

연기를 시작하게 되면서 제 과거를 덮어둔 채 대중들의 과분한 관심을 받으며 여기까지 온 것 같습니다.

그러나 마음 한켠에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고 돌이키기엔 너무 늦은 후회가 저에게는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어두운 과거가 항상 저를 짓눌러왔습니다.

연기자로 활동하는 제 모습을 보며 긴 시간동안 고통 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습니다.

저 개인의 커다란 잘못으로 방송사와 제작진, 배우들, 드라마 현장을 묵묵히 지켜왔던 스태프 관계자 분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입히는 것이 괴롭고 죄스럽습니다. 저로 인해 드라마에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무릎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