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7416 0352021030466547416 04 0401001 6.2.6-HOTFIX 35 한겨레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18420000

[영상] ‘다 잘 될거야’…미얀마 19살 여성의 마지막 메시지

글자크기
이날 시위 과정서 경찰 총격으로 숨져

그가 입었던 티셔츠의 희망적 문구 확산


한겨레

3일(현지시각)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쿠데타 반대 시위대가 경찰의 총격을 피해 자세를 낮추고 있다. 왼쪽 여성이 이날 숨진 것으로 알려진 ‘에인절’, 혹은 ‘치알 신’이다. 만달레이/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Everything will be OK’(모두 잘 될 거야)

지난 3일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쿠데타 반대 시위에 나섰다가 머리에 군경의 총격을 맞고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19살 여성의 사진이 현지 소셜미디어에 널리 퍼지고 있다. 이 여성이 이날 입은 검은 색 티셔츠에는 ‘모두 잘 될 거야’라는 영문이 적혀 있었고, 이 문구는 미얀마 시민들이 벌이고 있는 군부 쿠데타 저항 시위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에인절’ 또는 ‘치알 신’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여성의 사진과 이야기를 보도했다. 에인절은 이날 만달레이에서 열린 쿠데타 반대 거리 시위에 참가했다. 군부의 총격이 시작되자 시위대는 땅에 엎드렸고 많은 시민이 플라스틱 방탄모를 썼지만 에인절은 아무것도 쓰지 않았다.

△미얀마 군경이 헬맷을 쓴 의료진들에게 폭력을 가하고 있다. Relaxed Cake 유튜브 채널

에인절과 함께 시위에 나갔다는 미얏 뚜는 <로이터>에 “경찰이 총을 쏘기 시작했을 때 에인절은 ‘총알에 맞을 수 있으니 앉으라’고 말했다”며 “다른 사람들을 챙기고 보호해줬던 친구였다”고 말했다. 미얏 뚜는 경찰이 최루탄에 이어 실탄 총격을 가하자 에인절과 헤어졌고, 나중에 ‘한 소녀가 사망했다’는 메시지를 받았는데, 그가 에인절이었다고 한다.

한겨레

미얀마 19살 여성 에인절의 사망 소식을 전하는 미얀마 시민 트위터. 트위터 갈무리


페이스북 사진에는 에인절이 다른 희생자와 함께 숨진 채 누워있었고, 그가 입은 까만색 티셔츠에는 하얀 글씨로 ‘다 잘 될 거야’라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 댄서이자, 태권도 사범이었던 에인절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춤을 추는 영상과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사진 등을 올려놓기도 했다.

군부의 총격으로 전날 38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보호 장구를 무료로 나눠주는 시민도 등장했다. 4일 미얀마 시민의 페이스북을 보면, 보호장구 판매상으로 알려진 한 미얀마 남성은 거리에 플라스틱 헬멧 수백 개와 보호 조끼를 가져다 놓고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줬다. 이 남성은 “필요한 만큼 가져가고 반드시 살아오겠다고 약속해주세요”라는 팻말을 들었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esc 기사 보기 ▶4.7 보궐선거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