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9895 0232021030466549895 04 0403001 6.2.6-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1683000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사고 원인 규명될까…美 경찰 블랙박스 조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차량 전복사고로 다리에 중상을 입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미국 경찰이 사고 당시 차량의 블랙박스 입수해 원인 규명에 나섰다.


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전복사고 난 제네시스 SUV GV80 차량에 장착된 블랙박스를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보안관실은 교통사고 수사관들이 우즈의 전복 사고 당시 주행 정보와 운전 기록 등을 파악하기 위해 GV80 블랙박스에 대한 수색 영장을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즈는 지난달 23일 LA카운티의 내리막 곡선구간 도로에서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했다. 우즈는 이 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쳐 응급 수술을 받았다.


우즈는 사고 직전 현대자동차의 후원으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 자격으로 LA 를 방문했고, 체류기간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이용했다.


경찰은 초동수사에서 사고 당시 우즈가 음주를 했거나 약물을 복용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형사 기소 방침을 배제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뒤늦게 과속가능성을 확인하고 블랙박스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폭스뉴스 등 일부 매체들은 차량 포렌식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우즈가 당시 졸음운전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내리막 곡선 구간에서 졸음운전으로 속도를 미처 줄이지 못했다는 가설이다.


미국에서 자동차 블랙박스 설치는 의무 사항은 아니지만, 사고당시 우즈가 몬 GV80은 현대차 럭셔리 브랜드인 제네시스 차종인 만큼 블랙박스에 더 자세한 정보가 기록돼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지난해 1월 출시된 GV80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단 첫 SUV로, 편의와 안전 사양이 대거 적용된 모델이다.


이 차량에는 에어백 10개와 운전자가 졸면 경보를 울리는 '운전자 주의 경보', 장애물과 충돌을 막는 '회피 조향 보조', 전방충돌 경고 시스템 등 안전기능이 있다.


AP통신은 "현대차 력셔리 브랜드 GV80은 새로운 버전의 블랙박스를 장착하고 있을 것"이라며 "이 블랙박스에는 당국이 조사할 귀중한 자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