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55411 0362021030466555411 02 0202001 6.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29200000

"신의 직장이라더니…투기의 신?" LH 사태에 누리꾼 '분노'

글자크기
LH 직원 100억원대 땅 투기 의혹에 분노 폭발
"직원은 투자하면 안 되나" 내부 반응 기폭제
"더 있을 것" 전수조사·국정감사 주장도
한국일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4일 직원들의 3기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LH 임직원 명의로 사전 발표된 사과문에는 부동산 시장 불안으로 힘든 국민께 희망을 드려야 할 공공기관임에도 불구하고, 직원들이 공직자로서의 본분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전적으로 통감한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LH공사 서울지역본부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의 직장이라더니 직원들은 투기의 신이었네(아이디 궈니***)"

"차명도 아니고 실명으로 100억원대 땅투기라니 코미디가 따로 없다"(아이디 순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에 온라인 민심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 부동산 가격 급등과 전세 대란으로 쌓인 분노가 이번 사건으로 폭발하는 모양새다.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은 정부가 광명·시흥 신도시 추진 계획을 발표한 지 6일 만에 알려졌다.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10여명의 LH 직원과 배우자가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광명·시흥지구에 2만3,028㎡(7,000평)의 토지를 약 100억원에 사들였다고 폭로했다. 단체에 따르면 매입 금액 중 절반이 넘는 약 58억원이 금융기관 대출이라는 점을 근거로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소식이 전해진 후 온라인에서는 이들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졌다.

4일 국내 최대 부동산 커뮤니티인 '부동산스터디'에는 2일 이후 이날까지 400여 건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투기와의 전쟁을 강조하던 정부가 뒤로는 투기를 일삼고 있었던 데 대한 분노 표출이다.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LH 직원이 대토 보상을 위해 땅에 수천 그루 나무를 심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한 한 누리꾼(AL****)은 "돈은 이렇게 버는 거였다. 투기 방법을 LH에서 한 수 배웠다"고 조롱했다.

이 글에는 "돈 버는 방법을 이렇게 잘 가르쳐 준다. 온 국민이 따라하겠다"(가리***), "LH뿐이겠냐. 정보 입수한 다른 공기업 직원들도 신도시와 도로 부지를 미리 사뒀을 것"(미스***) 등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다른 누리꾼(th***)은 "국민들은 (2·4 대책 이후 거래 시) 현금 청산하겠다고 협박하더니 공기업 직원들은 투기를 하고 있었다. 이렇게 화가 치민 적은 처음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yu***)도 "배짱 좋게 실명 거래하다가 걸린 것 같은데 차명으로 투기한 건은 얼마나 많을까. 투기 세력 정부가 부동산 불패를 확인해줬다"면서 "한 줄기 희망을 버리지 않고 믿었던 게 한스럽다"고 토로했다.

"LH 직원은 투자하면 안 되나" 반응에 분노 확산

한국일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블라인드 게시판 반응.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LH 직원들의 반응이 전해지며 분노를 키웠다.

3일 블라인드에 올라온 '썩어문드러진 LH'라는 제목의 글에 따르면 '공공기관 라운지'라는 게시판에 LH 직원들이 투기 의혹을 옹호하는 듯한 반응이 다수 등장했다.

LH 직원으로 추정되는 한 이용자는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를 하지 말란 법 있나"라며 "내부 정보를 활용해서 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투자한 것인지는 법원이나 검찰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썼다.

다른 이용자도 "해당 지역은 개발제한구역이었던 곳이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됐다 취소돼 특별관리지역이었다"면서 "누가 개발해도 개발될 곳을 산 것을 내부 정보로 샀다고 하다니ㅋㅋㅋ"라고 반응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 정도가 우리나라 공기업 직원들의 윤리 수준이라니 내가 다 부끄럽다"(한****), "한국거래소 직원이 내부정보로 주식 사는 거랑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 이번 기회에 일벌백계해야 한다"(kw***) 등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 "전수조사, 국정조사로 비리 찾아내야"

한국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LH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요청하는 청원글이 등장해 큰 호응을 받고 있다.

3일 올라온 "LH임직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의혹 국정감사 강력히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는 4일 오전 11시 기준 5,931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글에서 "3기 신도시와 무주택만 바라보며 투기와의 전쟁을 믿어왔는데 정말 허탈하다"며 "한두 푼도 아니고 10여명이 100억원이라는 기사를 보고 눈을 의심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의와 공정이란 말이 씁쓸하다. 이런 관행은 이번 기회에 뿌리째 뽑았으면 한다. 가감없는 조사와 국정감사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도 청원이 공유되며 전수조사를 비롯해 국정 감사나 특검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해당 청원을 공유한 트위터 이용자(po***)는 "LH뿐 아니라 국토부 등 관련 부처와 공기업을 전부 조사했으면 한다. 정부 신뢰가 완전히 무너졌는데 확실한 조치가 없으면 부동산 시장의 혼란이 더 심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트위터 이용자(wh***)는 "다수의 낮은 직급 직원들은 윤리 교육은 교육대로 받고 일은 일대로 한다. 정작 고급 정보를 입수해 사고치는 사람들은 간부들"이라며 "내부 사정은 직원들이 잘 알 테니 익명 제보를 받고 포상금을 주는 식으로 숨어있는 비리를 파헤쳐야 한다"고 제안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