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71310 0562021030566571310 04 0401001 6.2.6-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875820000

“고령층에도 큰 효과 있다”… 유럽국가들 연이어 아스트라제네카 ‘고령 접종’ 승인

글자크기
세계일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잇달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접종을 승인하고 있다. 65세 이상에 대한 접종을 유보한 한국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보건부는 4일(현지시간) 자국 백신 접종위원회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65세 이상에게 접종하는 것을 공식 승인했다고 밝혔다. 스웨덴도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권고 대상을 65세 이상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스웨덴 보건 당국 관리는 기자회견에서 “잉글랜드, 스코틀랜드와 같은 곳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이 연령대에 매우 좋은 예방 효과를 제공한다는 새로운 연구가 있었다”고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55세 미만에게 이 백신 사용을 권고했던 벨기에 보건 당국은 지난 3일 55세 이상에게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같은 날 헝가리도 60세 이상에도 접종을 권고하기로 했고, 오스트리아의 빈 당국 역시 65세 이상 고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유럽 일부 국가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 임상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며 사용 연령을 65세 미만 성인으로 제한해 왔다. 하지만 최근 고령층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를 입증하는 연구 결과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은 지난 1일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1회차를 접종한 80세 이상 연령층에서 3∼4주 뒤 큰 예방효과가 있었다는 실사 결과를 내놨다. 영국 브리스틀대 연구진도 지난 3일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이 노인과 고위험군의 중증 예방에 80% 이상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달 에든버러대 연구진은 스코틀랜드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4주 후 입원 위험이 90% 안팎 낮아졌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이같은 연구결과는 65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보류한 한국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게도 효과가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들이 공개됐다”며 “(고령층 접종에 대한) 각국 정책이 변화가 있는 만큼 질병관리청이 전문가의 의견을 다시 한번 모아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