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318 0112021030666594318 02 0204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73503000

차기 검찰총장 이성윤은 부적절? 그럼 누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머니투데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표가 수리됨 따라 차기 검찰총장 인선에 관심이 모인다. 현 정부를 비호하면서 차기 총장 후보로 거론됐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불법출금 사건 피의자로 전환되면서 여러 인사들이 하마평에 오르는 상황이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다음 주 초 검찰총장후보 추천위원회 구성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총장후보추천위는 법무부 검찰국장을 포함한 당연직 위원 5명과 비당연직 위원 4명 등 총 9명으로 꾸려진다.


이성윤 총장은 부담 커…내부 반발 잠재워야 해 고심

기존에 차기 총장 후보로는 이 지검장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돼왔다. 문재인 정부가 임기 말로 향하는 만큼 검찰 조직을 단속할 인사로는 이 지검장이 가장 적격이어서다.

이 지검장은 대통령의 대학 후배로 검찰 내 대표적인 친정부 인사로 꼽힌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형사부장을 맡았다.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법무부 검찰국장 등 핵심 보직을 거쳐 지난해 1월에는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됐으며, 이후 자리를 계속 지키고 있다.

그러나 차기 총장으로 가장 유력했던 이 지검장이 불법 출금 사건의 피의자가 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 총장이 재판을 받아야 하는 상황은 정권으로서도 부담이기 때문이다.

검찰 조직 내 신망이 크지 않다는 것도 부담이다. 현재 검찰 내부는 수사권 완전 박탈로 인해 분위기가 좋지 않은 상황인데, 이 지검장은 이 분위기를 가라앉히는데는 적합하지 않다. 오히려 친정부 검사라고 출세했다는 등의 비난이 더 커질 여지가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검찰 조직이 들끓고 있는 상황에서 이 지검장을 총장에 앉히는 것은 정부로서도 부담이 크다"며 "무난한 인사를 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조남관 대검 차장 등 하마평 올라

검찰 안팎에서는 차기 총장으로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조 차장은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행정관,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국가정보원 감찰실장 겸 적폐청산TF 팀장 등을 맡아 친정부 성향 인사로 꼽힌다.

다만 그는 윤 전 총장과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대립하는 과정에서 총장 편에 서서 징계 철회를 요구했으며 지난달 검찰인사위원회에 참석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법무부가 검찰 인사 과정에서 대검 측 의견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때문에 조 차장을 총장으로 올리면 검찰 내부에서도 크게 반발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밖에 봉욱 전 대검 차장검사, 김오수·이금로 전 법무부 차관 등도 총장 후보군으로 언급되고 있다.

한편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당연직 위원 5명, 비당연직 위원 4명 등 총 9명으로 꾸려진다. 당연직 위원은 김형두 법원행정처 차장,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 한기정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 이사장, 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이다.

비당연직 위원은 검사장급 출신 인사 1명과 학식과 덕망을 갖춘 비(非) 변호사 출신 3명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1명 이상은 여성이어야 한다. 후보추천위가 구성되면 법무부는 총장 후보에 적합한 인물을 천거 받는 절차를 진행한다.

이태성 기자 lts32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