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94412 0092021030666594412 03 0301001 6.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974940000

갈 곳 잃은 돈 가상자산으로?…투자자 160만명 육박

글자크기

올해 4대 거래소 투자자수 159만명

일평균 거래금액, 지난해 대비 8배 ↑

뉴시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가상자산 시장으로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올해 들어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의 하루 평균 거래금액이 지난해 대비 8배 급증했고 투자자수는 160만명에 육박했다.

6일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빗썸·업비트·코빗·코인원 등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 18일까지 4대 거래소 가입 회원 중 한 번 이상 거래한 투자자수는 159만2157명으로 집계됐다. 4대 거래소에서 작년 한 해 동안의 투자자수가 120만명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투자자들이 빠르게 늘어난 것이다.

비트코인 광풍이 불었던 2017~2018년 200만명 수준이었던 4대 거래소의 투자자수는 거품이 꺼지면서 2019년 103만명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그러나 최근의 가상자산 투자 열기로 다시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다.

또 4대 거래소에서 올 들어 지난달 25일까지 가상자산 거래금액은 445조221억원으로 나타나 작년 한 해 거래금액(356조2056억원)을 이미 훌쩍 넘어섰다.

하루 평균 7조9468억원이 거래된 것으로, 지난해 일평균 거래금액(9759억원) 대비해 8배 급증했다. 지난 2018년 당시 일평균 거래금액(2조5654억원)과 비교해서도 210% 뛰었다.

가상자산 투자 열풍에 가상자산거래소와 실명계좌 제휴를 맺은 은행의 고객수도 불어났다. 4대 가상자산거래소에서 투자자들이 거래하려면 각자 거래소와 제휴한 은행의 계좌가 필요하다.

업비트와 제휴한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의 경우 지난달 말 고객수가 311만명을 기록해 지난 1월말 대비 64만명 늘어났다. 수신잔액은 6조8400억원으로 같은 기간 2조3400억원 늘었다.

지난해 6월부터 업비트에 원화 입출금 실명계좌를 발급하는 서비스를 시작한 케이뱅크는 지난해 말부터 가상자산 시장이 달아오르자 수혜를 누린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가상자산 시장이 주목받으면서 20~40세대에서 SNS 등을 통해 정보 공유가 활발해지자 가상자산 거래를 위한 가입뿐 아니라 가상자산에 관심이 없었던 신규 및 기존 고객들도 관심과 이용이 늘었다"며 "1금융권 내 금리 경쟁력이 높은 수준인 파킹통장, 예적금 등도 크게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다.

가상자산 대장주인 비트코인에 대해 글로벌 기업이 속속 투자에 뛰어들고 결제 수단으로 채택하는 움직임을 보이며 투자 열풍이 불고 있다.

아울러 지난 2월 증시가 조정에 들어가자 가상자산 시장으로 투자자들 관심이 일부 옮겨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투자자예탁금은 전날 기준 62조2001억원으로 1월말(68조171억원)보다 6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예탁금은 투자자가 주식거래를 위해 증권사 계좌에 일시적으로 맡겨둔 돈이다. 언제든 증시에 투입될 수 있는 대기성 자금이다.

코스피 랠리에 예탁금은 지난 1월 74조원까지 늘었다가 지수가 횡보하면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주식 시장에서 빠져나온 돈이 가상자산 시장에도 일부 흘러들어왔다는 분석이다.

비트코인 시세는 지난해 11월 2000만원을 돌파한 뒤 지난달 6500만원대까지 치솟았고 최근 6000만원선 아래로 내려와 급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가상자산은 주식시장과 달리 24시간 거래가 가능하고 하루 단위 가격 변동 제한폭이 없어 시세 차익을 노리는 투자자들의 관심이 크다. 하지만 변동성이 큰 만큼 신중한 투자가 요구된다. 양해정 DS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가장 많은 자산 유입과 가격 상승을 보인 비트코인은 떨어졌을 때 가장 많은 피해도 예상된다"라며 "내재적 가치의 존재와 이에 대한 입증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