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00382 0032021030666600382 04 0401001 6.2.6-HOTFIX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5027738000

사우디, 식당·영화관 문 연다…7일 봉쇄조치 대부분 해제

글자크기

결혼식 등 많은 사람 모이는 행사는 계속 금지…최대 집합 허용 인원 20명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지다의 공원에 나온 마스크 쓴 시민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했던 봉쇄 조치를 7일(이하 현지시간)부터 대부분 해제한다고 국영 SPA 통신이 6일 보도했다.

내무부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조치로 식당과 카페의 실내 취식행위가 허용되고 영화관, 체육관, 게임장의 운영, 엔터테인먼트 활동이 재개된다.

그러나 결혼식과 피로연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계속 금지된다. 최대 집합 허용 인원은 20명이다.

이는 지난 1월 중순 하루 4천 명대에 달했던 신규 확진자 수가 최근 큰 폭으로 감소한 상황을 반영한 조치로 보인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7일 평균 기준)
[아워 월드인 데이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이날까지 사우디의 누적 확진자 수는 37만92명이며 관련 사망자는 6천519명이다.

한편, 사우디 보건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만 성지순례(하지) 목적의 입국을 허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