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12771 0112021030766612771 03 0303004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25605000

'600弗도 깨졌다' 충격…테슬라 주가 붕괴한 몇가지 이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권다희 기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주가가 600달러 아래로 내려왔다. 테슬라는 지난달 비트코인을 대규모 사들였다고 해서 화제였는데 공교롭게도 당시 이후 주가는 30%가량 떨어졌다. 전체적으로 나스닥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은 가운데 테슬라 주가 하락에 대한 이유가 몇 가지 거론된다.

머니투데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테슬라는 뉴욕증시에서 597.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에만 11% 하락했는데, 주간 기준으로도 4주째 내리막길을 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4주 연속 하락세는 2019년 5월 이후 처음이다.

일단 인플레이션 우려로 인한 미국 10년물 국채수익률(금리) 상승세가 그동안 위로 달려온 기술주들에 큰 악재가 되고 있다. 금리가 오를 경우 기업의 차입비용이 늘어나 실적에 피해를 입게 되는데, 이러한 우려가 고평가 주식을 중심으로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4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인플레가 있을 수 있다고 말하면서도 국채수익률 관련한 대응 정책은 언급하지 않아 증시는 실망감을 보였다.

시장 경쟁이 치열해진 점은 테슬라에 좀 더 직접적인 장애물이다. GM, 포드, 폭스바겐 등 전통 자동차업체들은 잇따라 전기차에 집중하겠다고 선언하는 상황이다. 유럽에서는 1위 자리를 내줬고 중국에서도 본토 업체에 치이는 상황이다. 미국 상황도 여유 있지 않다.

머니투데이

테슬라 주가(단위: 미국달러). 비트코인 매입 발표 이후인 2월9일부터 주가는 30%가량 내려와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일 CNN은 모건스탠리를 인용해 2월 미국 전기차시장 내 테슬라 점유율이 69%로 전년(81%) 대비 줄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 판매량이 줄어든 것은 아니지만 커지는 시장에서 경쟁자들의 몸집 불리기 속도가 더 빨랐다. 모건스탠리는 포드 '마하E'가 2월 3739대 팔렸다면서 지난주 테슬라 주가 손실의 주요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경쟁자의 시장 진입은 테슬라에 이중 손실이 된다. 테슬라의 주요 수익원 중 하나는 환경 규제 관련 '배출권'(지난해만 16억달러)인데 자차 판매가 줄면 배출권이 줄어들고, 경쟁자의 전기차 판매가 늘면 이를 팔 곳도 줄어든다.

테슬라가 비트코인에 거액 투자한 것은 주가 불안정성을 키웠다. 회사는 지난 2월 8일 현금 보유액의 약 8% 수준인 15억달러(현 환율 1조7000억원)어치 비트코인을 매입한 사실을 공개했는데, 이후 주가는 30% 정도 추락했다. 비트코인이 20%가량 내린 데 비하면 흔들림이 더 크다.

전기차에 대한 긍정론을 갖고 있는 투자회사 웨드부시의 대니얼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마저 지난달 23일 CNBC에서 "투자자들이 일론 머스크(테슬라)와 비트코인을 연계해 보고 있다"고 꼬집은 바 있다.

미국 CNBC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테슬라가 이틀 동안 공장을 멈춘 점, 미국·독일·중국에 공장을 짓거나 확장하는 등 비용이 증가한 점도 주가에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최근 한 달 동안 주가가 많이 빠지면서 테슬라의 단점이 부각되고 있지만 좋은 전망을 보이는 전문가들도 여전히 있다.

3일 UBS의 패트릭 허멜 애널리스트는 전기차에 자율주행 같은 소프트웨어가 중요성하다며 테슬라가 "가장 가치있는 소프트웨어 업체"라고 추천했다. 목표주가는 325달러에서 730달러로 올리며 현재 주가보다 높이 제시했다.

앞서 언급한 대니얼 이브스 애널리스트는 4일 보고서에서 "전기차 파티는 이제 막 시작됐다"면서 세계 자동차시장에서 전기차 비중이 현재 3%에서 2025년 10%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CNN에 따르면 월가에서 30명 애널리스트가 테슬라에 대한 12개월 목표가를 제시했으며, 최고 1200달러와 최저 67달러(중간값 727.5달러)로 위아래 차이는 크다. 테슬라의 PER(주가수익비율)은 961.61배로 상당히 높다.

김주동 기자 news93@, 권다희 기자 dawn2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