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5452 0512021030866625452 01 0103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74421000

윤석열 '단숨에 1위' 얼마나 갈까…"시간 리스크" vs "반짝 아니다"

글자크기

"수사에만 전문가, 가족 수사 리스크…밴드왜건 효과도 작용했다"

"尹 메시지 능력 있다…마땅한 국민의힘 후보도 아직 없어"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은 검찰총장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2021.3.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권구용 기자,박혜연 기자 = '자연인 윤석열'이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단숨에 1위에 올랐다.

높은 지지율의 원인은 Δ여론조사 시점 Δ문재인 정부에 대한 반감 Δ이렇다 할 야권 대권주자의 부재 등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의 지지율 고공행진이 얼마나 오래 이어질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견해가 제시됐다.

전문가들은 검찰 출신인 윤 전 총장이 외교·사회·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을 보여주지 못할 우려가 리스크로 작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이는 학습이나 조직력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는 견해도 있다. 오히려 윤 전 총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을 비판한 것이 그의 정치적 감각을 보여주는 것이며, 그런 측면에서 그의 지지율이 쉽게 빠지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시간 갈수록 리스크…가족 수사 있고 국민의힘 후보 클 것"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시간이 갈수록 리스크가 커진다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윤 전 총장이 검찰수사에는 전문성이 있지만 외교 현안이나 북한 비핵화나 복지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등에는 문외한이라고 할 것"이라며 "정책능력이나 정체성에 도전을 받을 수 있다. 이걸 리스크라고 보는 것"이라고 했다.

또 "(윤 전 총장) 장모나 부인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낼 것"이라며 "검증 과정을 거치면서 지지율 변동이 심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통화에서 국민의힘의 대권주자가 시간이 지나면 존재감이 뚜렷해지면서 윤 전 총장의 입지가 줄어들 수도 있다고 봤다.

그는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 과정을 언급하며 "처음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출마를 선언했을 때 지지율이 압도적 1위였는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결정되고 나니 거의 비등해졌다"고 예시를 들었다.

박 대표는 "국민의힘도 자체 레이스가 시작되면 제1야당의 존재감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장은 통화에서 "밴드왜건 효과라는 것이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에 일종의 '쏠림 현상'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이 소장은 윤 전 총장의 높은 지지율 원인으로 '여론조사 시점'을 꼽았다. 그는 "지난주 목요일(4일) 오후 2시에 사퇴 의사를 밝혔고 그 이후로 모든 포털사이트에 오랫동안 관련 뉴스가 떠 있었다"며 "다음날 아침까지 신문과 방송이 주요 뉴스로 크게 다뤘고, 해당 조사는 금요일~토요일 이틀간 했다"고 이 같이 설명했다.

그는 "이번주 수요일이나 목요일에 진행하는 조사에서는 아마 이번 조사보다는 조금 줄어들지 않을까"라며 "모든 열기가 시간이 지나면 빠질 수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제3지대에서 독자세력화를 꾀하는 것은 전망이 그다지 밝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더했다.

이 소장은 "독자세력화, 독자 정당을 추진한다면 내년 대선까지 남은 시간이 정말 긴 시간이 아니다. 한국 유권자들은 전통적으로 제3지대에 인색했다"며 "지지율이 사표방지심리 등으로 거대 양당에 수렴해 왔다. 당원이라는 하부구조 없이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치는 학습하면 돼…LH 언급은 메시지 던지는 능력"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반짝 인기'가 아니라는 분석도 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다양한 정치 분야에 아직 학습이 되어 있지 않다는 견해에 "정치를 계속 했던 사람도 학습이 필요하다. 그건 공부하면 된다"며 "누구나 다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주자의 부상에 따라 윤 전 총장의 존재감이 줄어들 수 있다고 언급한 박성민 대표는 "다만 윤 전 총장이 당분간은 '뉴스메이커'로서 강력할 것"이라며 "메시지를 던지는 능력이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서 부동산 투기를 하는 것은 망국의 범죄"라며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언급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선거를 의식해서 얼버무려서는 안 된다. 모든 국민이 분노하는 극도의 부도덕 앞에서 선거를 계산하면 안 된다"고도 했다.

박 대표는 "젊은층의 분노가 이는 타이밍에 적절하게 치고 나온 것"이라며 "앞으로도 움직이며 자기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코바나컨텐츠를 나와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코바나컨텐츠는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운영하는 회사다. 2021.3.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대통령의 권력과 대척점에 서 있던 사람은 쉽게 꺼지지 않는다"며 이회창 전 국무총리가 김영삼 전 대통령 당시 청와대와 갈등을 빚다가 4개월 만에 사표를 던지고, 이후 정치적 주목을 받았던 사실을 언급했다.

박 대표도 윤 전 총장의 정치적 학습이나 정책 능력에 대해서는 "지지율이 계속 높게 유지되면 사람과 조직이 붙을 것"이라며 "그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봤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야당 인물난'을 들어 윤 전 총장이 당분간 높은 지지율을 유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 평론가는 통화에서 "야당에 후보가 없다"며 "야당 지지자들은 강력한 후보가 나오지 않는 한 윤 전 총장을 지지할 수밖에 없다. 야당에 강력한 후보가 있으면 윤 전 총장에 기댈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LH 직원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발언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이 의도적으로 '정의'라는 이슈를 선점해 버렸다"며 "이런 것들이 맞물리다 보면 당분간은 야권에서 윤 전 총장을 앞서기 쉽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23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해 이날 공개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 윤 전 총장은 32.4%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4%로 2위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9%로 3위를 기록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