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28506 0362021030866628506 01 0101001 6.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81400000

'安과 맥주회동' 오세훈 "통큰 양보? 난 제1야당 후보인데 말 안돼"

글자크기
오 전 시장 "어젯밤 맥주 마시며 허심탄회 얘기 나눠"
"믿음·신뢰 강조... 후보등록일 전 단일화 의견 일치"
한국일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6일 서울 구로구 한국철도공사 구로 차량기지를 방문했다. 오세훈 캠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맥주 회동'을 했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안 대표와 어제(7일) 밤에 만나 꽤 장시간 얘기를 나눴다"면서 "맥주 한 잔 먹었고, 정말 이분과 한번 (단일화) 해볼 만하다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두 사람 다 연립정부나 서울시 공동경영에 대해서 의지를 피력한 바가 있지 않은가"라며 "이런 상황에서 그 어떤 화학적 결합을 전제로 한 단일화가 되려면 제일 중요한 게 후보자 두 사람 사이의 믿음과 신뢰인데, 인간적인 믿음과 신뢰가 바탕되지 않고는 그 어떤 단일화도 사실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런 의미에서 우리 오늘 한번 허심탄회하게 정치 전반에 대해서, '왜 정치를 하느냐'부터 시작해서 기본적인 얘기를 나눴다"면서 "그분도 역시 신뢰와 믿음이 바탕이 안 되면 단일화가 되더라도 그것이 양쪽 지지층이 결집하는 형태의 바람직한 아름다운 단일화, 멋진 단일화가 될 수 없다는 데 대해서 인식을 같이하고 계셨다"고 전했다.

오 전 시장은 "상당히 유익한 시간이었고, 앞으로 이뤄질 단일화 협상에서 상당히 도움이 될 수 있는 그런 시간이었다"며 "바람직한 시간, 만남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2번이냐 4번이냐는 일종의 수싸움"

한국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단일화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오 전 시장은 "단일화의 실무적인 이야기들은 거의 나누지 않았다"며 "구체적으로 2번이냐 4번이냐, 경쟁력 조사냐 적합도 조사냐 등 말이 많은데, 일종의 수싸움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싸움이나 수싸움인데 우리 두 사람은 그런 데 휩쓸리지 말자, 그런 건 실무팀한테 맡겨 놓으면 족하다"며 "우리는 큰 줄기만 잡아주면, 그러면 단일화가 바람직한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다, 우리는 그런 역할에 충실하자 그런데에는 대충 공감대 형성이 어제 된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어제 분위기는 큰 틀에서의 원칙, 꼭 단일화를 해야 한다, 가급적이면 후보등록일 전에 하는 게 바람직하겠다는 것"이라며 "실무 협상팀은 치열하게 구체적인 걸 가지고 논의하더라도 우리 두 후보만큼은 마음을 그렇게 가지지 말자, 이런 큰 틀에서 애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오 전 시장은 '경우에 따라선 통 크게 양보할 수 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그건 아니다"라면서 "이제는 개인후보 오세훈이 아니라 공당의 제1야당 대표선수 후보인데 한쪽이 뭘 자리를 양보한다거나 이렇게 되면 그건 정말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