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55681 0512021030966655681 01 0103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268900000

홍익표 "3기 신도시 취소도 가능"…논란 일자 "차질없이 추진"(종합)

글자크기

"변창흠, LH 의혹 묵인·방조했다면 책임 져야"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3.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한재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부지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 신도시 지정을 취소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투기 의혹에 대한) 1차 조사나 2차 조사 결과에도 상당히 비리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면 그런 가능성도 검토를 해봐야겠다"고 말했다.

홍 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1차 조사에 의해서 (비리를) 어느 정도 걸러냈다고 판단한다면 신도시 개발 문제를 늦출 필요는 없지 않냐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후 홍 의장은 '신도시 취소' 발언이 논란이 되자 당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비리가 광범위하면 검토해보겠다는 것이고 현재로서는 차질없이 신도시 계획을 추진하겠다는 것이 기본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의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시 LH공사 사장이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해 "변 장관이 이런 비리를 인지했거나, 묵인했거나, 방조했거나, 이런 정도의 연관성이 있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밝혀진 게 없기 때문에 그 자리(LH 사장)에 있었다는 것만으로 해임해야 한다는 것보다는 과거 사장 경험도 있아 기관의 성격을 더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엄정하게 조사해서 이번 사건을 처리할 수 있는 권한과 책임을 주는 것도 어떨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추후에 비리와 관련돼 (변 장관이) 연루됐거나 또는 인지했는데도 봐줬다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투기 의혹 수사와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번 수사를 검경 수사권 분리의 모범 사례로 해봐라, 제대로 된 유기적 협력에 따른 수사를 할 수 있는 사례로 만들어달라고 법무부 장관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직접 부탁을 하셨다"고 전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