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반도 덮친 미세먼지

"고양시 버스정거장에서 미세먼지 없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市, 삼송역 주변 정거장에 6개 저감장치 설치

[고양=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 고양시는 삼송역 인근 버스정류장 4곳에 실외형 미세먼지 저감장치 6대를 설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한 실외형 미세먼지 저감장치는 공인인증기관에서 약 7~40%의 저감 성능을 인증 받은 제품으로 와이어에서 양전하를 발생시켜 미세먼지를 하전시킴으로서 집진판에 포집하는 방식으로, 반경 10m 이내 모든 미세먼지 집진이 가능하다.

이데일리

시 관계자들이 설치를 마친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사진=고양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기존 가로등에 설치가 가능해 추가 구조물이 필요 없으며 1년에 1회 와이어 교체 및 물 청소로만으로 성능을 유지할 수 있어 필터형 저감장치에 비해 유지보수 비용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와 함께 시는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해 △노후경유차 저공해조치 지원 △그린모빌리티 보급 확대 △쿨링&클린로드 구축 △도심 녹지공간 조성 등 오염원별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대형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관리를 강화하고자 대형공사장과 미세먼지 저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식사동 지역에 IoT기술을 연계한 미세먼지 감시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방경돈 기후환경국장은 “버스정류장은 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지점으로 이번 미세먼지 안전지대 조성사업으로 버스정류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숨 쉴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실외형 미세먼지 저감장치의 저감 성능평가를 자체적으로 실시해 효과가 검증되면 중앙로 등 시민 이용이 많은 버스정류장을 중심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