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과로 끝난 MBC 도쿄올림픽 개막식 생중계..."나라 망신"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MBC가 지난 23일 열린 도쿄올림픽 개막식 생중계 과정에서 각국 선수단 소개에 부적절한 사진과 문구를 사용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MBC는 개막식 중계 방송을 마치며 “오늘 개회식 중계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다. 이 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며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의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불편을 느끼신 시청자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리겠다. 앞으로 더 정확한 방송으로 도쿄올림픽 함께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수정해 가겠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사과는 자막 문구로도 등장했다

이데일리

사진=MBC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는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개막식 중계에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며 화면 왼쪽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내보냈다. 또 엘살바도르 선수단을 소개할 땐 비트코인 사진을, 아이티 선수단을 소개할 때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체르노빌 원전 사진은 1986년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원전에서 핵 원자로가 폭발해 대량의 방사능이 누출된 사고 연상케 했고, 아이티 선수단 소개는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이 피살된 후 혼란한 정국을 내세워 비판을 받았다.

비트코인 사진은 엘살바도르가 지난달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자국 법정 통화로 채택한 것을 의미하지만, 한 나라의 소개로는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데일리

사진=MBC ‘도쿄올림픽 개막식’ 중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세계인의 축제’, ‘스포츠에서의 정치 배제’를 모토로 하는 올림픽에서 굳이 개회식 국가 설명에 아이티처럼 ‘정치적 혼란’을 넣을 이유가 있는가”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또 SNS를 통해 MBC 중계 화면이 그대로 퍼져 나가면서 외국인들의 비판이 이어지가 “나라 망신”이라는 비난도 나왔다.

또 MBC가 각국 선수단을 소개하면서 국가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표기한 것에 대해서도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준다”는 반응과 “올림픽과 백신 접종률은 무관하다”는 의견이 엇갈리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