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대선주자 갈등 봉합 시도...野, 윤석열 캠프 두고 당내 신경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당내 경선에서 불거진 지역주의 공방에 강한 유감을 표한 가운데, 선관위 차원에서도 캠프 관계자들을 불러 선 넘은 비방을 멈춰달라고 경고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입당이 8월로 예상되는 가운데 미리 캠프에서 영입한 당내 외 인사를 놓고 벌써 경선 출발 전부터 신경전을 벌이는 분위기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정윤 기자!

민주당 지도부도 이번 지역주의 공방에 대해 심각하게 보고 있는 분위기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