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측, 공수처에 역공 "조성은 美출국 예고…긴급 출금하라"

댓글 2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지원-조성은 만남, 고발사주 의혹 기획하기 위한 준비모임"

"박지원-조성은 통화내역 긴급 확보해야…강제수사 개시하라"

뉴스1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인 박민식 전 의원(왼쪽 두번째)과 변호인단이 13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고발장을 들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2021.9.13/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4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부위원장에 대한 긴급 출국금지 조치와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신속한 강제수사를 촉구했다.

윤석열 캠프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의 공모 정황이 드러난 이상 공수처는 신속히 이 사건에 대해 수사를 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캠프는 "(박 원장과 조성은씨가 서울 호텔에서 만난) 8월11일은 조성은의 뉴스버스 최초 제보일인 7월21일과 뉴스버스의 '고발사주 의혹' 최초 보도일인 9월2일과 인접한 날짜이고, 만남 직전인 8월10일에 조성은이 100여 개의 파일을 다시 다운로드 했다"라며 "박 원장과 조성은의 만남은 단순한 식사 자리가 아닌 '고발사주 의혹'을 '기획'하기 위한 준비 모임으로 의심받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씨가 지난 12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9월2일(최초 보도일)이라는 날짜는 우리 원장님(박 원장)이나 제가 원했던 거나 제가 배려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말한 점, 뉴스버스가 14일 보도를 통해 "지난 7월21일 조성은씨는 뉴스버스에 5장의 캡처(갈무리)파일을 보내왔다. 뉴스버스는 조씨로부터 이날 이후 첫 보도(9월 2일)까지 추가 자료를 받은 사실이 없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성은이 만남을 전후한 8월10일과 12일에 대규모로 텔레그램을 캡처한 사실은 박지원 국정원장과 고발사주 의혹의 '보도 시점'을 상의한 정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캠프는 Δ조씨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 Δ조씨와 박 원장에 대한 강제수사 개시 Δ롯데호텔 식당 폐쇄회로(CC)TV 확보 및 제3의 인물 확인 Δ박 원장 특활비 사용내역 조사 등을 촉구했다.

캠프는 "조성은은 8월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임임을 밝힌 바 있다"라며 "조성은이 해외로 출국하는 경우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미궁으로 빠질 수밖에 없다. 조성은에 대한 긴급 출국금지조치를 내릴 것을 공수처장에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의 공모관계를 밝히기 위해서는 둘 사이의 통화내역, 문자메시지, SNS메시지 등을 긴급히 확보해야 하므로, 조성은과 박지원을 비롯한 정치공작 의혹 사건에 관하여 조속히 강제수사를 개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수처는 만남 장소였던 롯데호텔 식당의 출입내역과 CCTV, 결제내역 등을 통하여 조성은과 박지원 원장 외에 제3의 인물이 동석했는지와 그 동석자가 이번 정치공작 기획에 공모했는지 여부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박지원 국정원장의 일정표, 특활비 사용내역 등도 확인하여 공모관계 및 동석자 여부에 대해서 명확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캠프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자의 관여 정황이 전혀 확인되지 않음에도 공수처는 윤석열 후보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일사천리로 강제수사를 개시했다"라며 "이에 반해 박 원장과 조성은 간의 다양한 공모 정황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공수처가 정치공작 의혹에 관한 수사를 뭉개려 한다면 공수처의 정치적 중립성과 그 존립 근거를 스스로 부정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