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난민과 국제사회

"아프간 난민 정착 돕자" 부시·오바마·클린턴 초당적 협력 다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지현 기자]
머니투데이

탈레반 점령 후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이 탈출을 위해 필사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사진=A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시·클린턴·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아프간 난민들의 미국 정착을 돕겠다고 발표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조지 부시 전 대통령,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아프간 난민들의 미국 정착을 돕기 위한 그룹인 '웰컴닷유에스(Welcom.US)'를 지지하겠다며 단결할 뜻을 밝혔다.

'웰컴닷유에스'는 미국을 지지하는 단체와 기업 등이 연합해 만든 아프간 난민을 돕기 위한 웹사이트로 특히 애플리케이션 '에어비앤비(ABNB)'사의 주도로 미국인들의 기부를 이끌어 낼 계획이다.

주최 측은 아프간 난민들에 대한 초당적 지지가 쏟아지고 있으며 여기에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그의 부인은 성명을 통해 "수천명의 아프간인들이 더 안전한 세상을 위해 최전방에 섰고 이제 그들은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과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 세계 난민 입국자에 대한 예산을 삭감하겠다고 말했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이 새롭게 취임하면서 이를 번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매체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실제 미국의 군사 기지에 5만명에 달하는 난민들을 수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일부 난민 단체들은 그동안 "미국이 캐나다와 유사한 난민 후원 프로그램을 채택할 것"을 촉구해왔으며 이러한 웹사이트 개설 등 국가적 차원의 노력을 '긍정적'이라 평가하고 있다.

국제구조위원회 관계자 나자닌 애쉬는 "우리는 지금 미국이 모든 능력을 동원해 아프가니스탄 피난민들을 지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jh070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