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 안에서 '데이트 폭력'…잡고 보니 현직 경찰 간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그제(15일) 새벽, 한 남성이 여성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폭행은 차 안에서도 이어졌는데, 확인 결과 가해 남성은 현직 경찰 간부였습니다.

조윤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그제 새벽 0시 40분쯤.

서울 양천구의 한 도로에서 '여성이 누군가에게 맞은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한 남성이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차량 내부 계기판 쪽으로 내리치는 등 여러 번 폭행한 건데, 이 남성은 서울 성북경찰서 소속 A 경위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