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재난지원금 지급

전북 도민 141만 2000명 '국민지원금' 수령...총 3529억 원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성수 기자, 김대홍 기자(=전북)(starwater2@daum.net)]
프레시안

ⓒ프레시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지원금 신청‧접수가 시작된 지 2주 가량 만에 141만 명에 달하는 전북도민이 지원금을 수령했다.

18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전북지역에서는 전날인 17일 오후 10시 기준으로 예상 지급 대상자의 약 78%인 141만 2000명이 국민지원금을 받아갔다. 신청·접수가 시작된 지 정확히 12일 만이다.

하루 평균 11만 7666명에 달하는 도민들이 지원금을 지급받은 셈이다.

이 인원이 지급받은 총 지원금은 3529억 원으로 집계됐다.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받은 도민은 87만 500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42만 7000명이 선불카드로 지원금을 받아갔고,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원금을 수령한 도민은 11만 명으로 나타났다.

전북의 지원금 수령 비율은 전국 90%에 비해서는 12%포인트가 낮은 수치다.

정부는 국민들이 지원금을 보다 편리하게 신청하고 지급받을 수 있도록 올해 처음으로 '국민비서 사전 알림서비스'를 도입하고,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과의 협력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국민들이 자주 사용하는 신용‧체크카드로 지원금을 쉽게 지급받을 수 있도록 카드사와 협업, 사전에 시스템을 구축하고 점검하는 등 민간부문과의 협력에도 나섰다.

한편 정부는 지원금 신청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중앙-지방 간 행정시스템을 연계, 주민등록 등‧초본과 소득금액증명원 등을 주민들이 별도로 발급받지 않고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김성수 기자, 김대홍 기자(=전북)(starwater2@daum.net)]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