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흘 우주관광 마친 억만장자 “굉장한 놀이터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스크의 스페이스X 우주선 타고 지구 궤도비행

세간의 비판 의식한 듯 아동병원 위한 자선 모금

외신 “전문 비행사 없이도 세계일주… 위업 달성”

세계일보

스페이스X를 타고 우주 관광을 즐기는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맨 왼쪽) 등 4명의 승객들. 스페이스X 제공, UPI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굉장한 놀이기구였다.”

우주를 ‘놀이기구’처럼 즐긴 일행이 사흘 만에 무사히 지구로 귀환하며 밝힌 소감이다. 미국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 우주선을 타고 지구 궤도 비행에 나섰던 민간인 4명이 주인공이다. 스페이스X는 억만장자이자 우주 애호가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우주탐사를 위해 세운 회사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들은 이날 오후 7시를 조금 넘긴 시각에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에 안전하게 착수(着水)했다. 딱딱한 육지와의 충돌 가능성을 피하기 위해 착륙 지점을 일부러 바다로 정한 것이다.

AP 등 외신들은 일제히 “우주 관광객 4명이 선구적인 궤도 여행을 안전하게 마쳤다”며 “4명은 전문 우주 비행사 없이도 (우주 공간에서) 세계를 일주한 첫 번째 아마추어 승무원이 됐다”고 탄성을 내질렀다.

4명은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38)과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29), 대학 과학강사 시안 프록터(51), 이라크전 참전용사 크리스 셈브로스키(42)다. 아이잭맨은 장애를 딛고 의료인의 꿈을 이룬 아르세노 등 저마다 감동적인 사연이 있는 3명을 위해 자신의 것까지 포함한 총 4장의 우주여행 티켓을 비싼 돈을 들여 구매했다.

세계일보

스페이스X가 개발한 민간 우주 여행선 ‘크루 드래건’이 사흘간의 우주 관광을 마치고 18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 해안에서 가까운 대서양 바다 위로 안전하게 착수하고 있다. 스페이스X 제공,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15일 밤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날아올랐다.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무려 160㎞나 더 높은 지점에 도착한 이들은 사흘 동안 매일 지구를 15바퀴 이상 돌았다. 당초 목표 고도는 575㎞였으나 실제로는 585㎞ 지점까지 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미 나사(항공우주국)의 아폴로 계획(1972년 종료) 이후 인류가 지구에서 가장 멀리까지 도달한 기록에 해당한다. 지구 상공 90∼100㎞ 정도까지 올라가는 데 그친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이나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와는 완전히 ‘급’이 달랐다.

아이잭맨 등은 자동으로 제어되는 우주선 안에서 단체로 인증샷을 찍었다. 세계 최대 음원업체 스포티파이가 제공한 노래를 듣거나 피자와 샌드위치, 파스타, 양고기로 식사를 하며 말 그대로 여행을 즐겼다.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와 교신하며 우주 체험을 나눈 것도 인상적이었다. 크루즈는 장차 ISS에서 영화를 찍는 방안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일보

18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 해안에서 가까운 대서양 바다 위로 착수한 스페이스X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대형 선박에 의해 안전한 곳으로 견인되고 있다. 스페이스X 제공,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주 관광이 대다수 인류는 꿈도 못 꾸고 오직 억만장자만 즐길 수 있는 값비싼 이벤트라는 세간의 비난을 의식한 듯 이들은 우주 공간에 머무는 동안 미국 아동병원과 어린이 환자를 돕기 위한 자선 모금 활동을 벌였다. 우주 환경이 아마추어 여행객에 미치는 영향을 관찰한다며 몇 가지 과학 실험도 실시했다.

우주에서의 사흘 일정을 마무리한 ‘크루 드래건’은 화씨 3500도(섭씨 1927도)의 마찰열을 발생시키는 대기권을 무사히 통과해 위용을 드러냈다. 대서양의 착수 지점이 가까워지자 우주선은 낙하산을 펼쳐 속도를 시속 24㎞까지 늦췄고 결국 사뿐히 바다 위에 안착했다.

스페이스X는 우주 관광객들의 귀환 과정을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스페이스X 미션 컨트롤팀은 “여러분의 이번 임무는 우주가 우리 모두를 위한 곳이라는 사실을 세계에 보여줬다”고 환호했다. 우주 관광 비용을 댄 아이잭먼은 “우리에게 굉장한 놀이기구였다”고 화답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