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원진 "美서 박근혜 업적 깎아 내린 이준석, 얼빠진 양아치"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공무원 연금개혁 '옳지 못한 전략'으로 비하했다"

아시아경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얼빠진 양아치"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이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두고 "인기없는 정책을 약속을 지키기 위해 미련스럽게 했다"라고 평가한 것에 대한 반발이다.

조 대표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미국에 가서조차 박근혜 대통령의 업적을 깎아내리고 폄하하며 불법탄핵의 정당성을 얻으려는 이 대표는 얼빠진 양아치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령화 시대를 맞아 급증하는 연금수급자로 인해 악화되는 공무원 연금재정을 안정화해 미래세대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연금개혁을 '옳지 못한 전략'으로 비하한 이 대표는 어리지만 용서받지 못할 망언을 했다"라고 질타했다.

조 대표는 "공무원 연금개혁은 여당과 야당, 공무원단체, 전문가, 시민단체, 정부부처 등이 124일간의 논의를 거쳐 최초의 사회적 대타협을 달성한 것"이라며 "70년간 총 재정 부담 333조 절감, 보전금 497조를 절감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수십조원의 재정을 아낀 공무원 연금개혁의 성과를 왜곡하고 날조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사과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미국을 방문 중인 이 대표는 23일(현지시간) 수도 워싱턴DC의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열린 한인 유학생 간담회에서 박 전 대통령을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이 대표는 '어떻게 국민들에게 한 약속을 지킬 수 있나'라는 질문을 받자 "사실 박근혜 정부가 좀 더 포퓰리스트적으로 집권하려고 했다면 하지 않았어야 할 몇가지 일이 있다"며 공무원 연금개혁, 담뱃세 인상 등을 그 예로 들었다.

이 대표는 "공무원 연금개혁은 집권 전략으로는 옳지 못한 전략이었고, 담뱃세도 재집권하려면 하면 안 되는 정책"이었다면서도 "이것으로 수십조원의 재정을 아낄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는 여러 가지 해석이 있을 것이다. 국정농단 때문이라는 해석도 있지만, 이건 트리거에 불과했다는 분석도 있다"며 "한일 위안부 협상의 경우에도 정치적으로 봤을 때 집권여당의 책무로 한 것이고, 그 결과 정권의 인기가 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박 대통령을 지금 와서 돌아보면 표현은 참 죄송스럽지만 미련스럽게도 인기없는 정책들을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했던 것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