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헝다, 이자 지급 못 해"…"파산 후폭풍 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세계 금융시장을 흔들고 있는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가 예정된 채권 이자 지급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파산 가능성이 더 커진 것인데 시간 끌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헝다그룹은 어제(23일)로 예정됐던 1천억 원 규모의 달러 채권에 대한 이자 지급 여부에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