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철승 "이재명 '하자', 험난한 삶에서 기인···어드벤티지 줘도 되지 않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정철승 변호사가 여권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 "우리 사회의 극빈 계층에서 대통령 후보까지 자수성가한 이재명 후보에게 조금의 어드벤티지 정도는 줘도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정 변호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아무런 근거 없는 내 느낌일 뿐이지만, 나는 이 지사가 모 여배우와 썸씽이 있었던 것 같고, 경악스러운 욕설에 대한 해명도 뭔가 변명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정 변호사는 "그런데, 그런 하자들은 이 지사가 살아온 험난한 삶이 그에게 남긴 상처나 트라우마에서 기인된 것이 아닐까"라면서 "그의 환경에서 얻은 정신적 상처나 트라우마를 이해한다면 그 외의 결격 사유들은 뭘까"라고 이 지사를 옹호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 지사는 지난 2012년 경기 성남시장 재임 시절 셋째 형과의 갈등이 불거지는 과정에서 이른바 '형수 욕설' 논란을 겪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박영선TV'에 나와 "저희 형님이 정신적으로 아픈 분이셨는데, 그 아픈 분이 누군가 자꾸 부추겨서 (시정과 관련된) 부당한 요구를 했다"면서 "부당한 행위를 받아들이면 저는 부패사범이 되는 거고, 받아들이지 않으면 갈등이 발생하는 진퇴양난이었다. 너무 고통스러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형수 욕설에 대해) 당연히 후회되는 일이긴 하다"면서도 "'어디를 어떻게 하겠다'(는 폭언은) 제가 한 말이 아니고, 형님이 한 말이다. (전) 이렇게 말했냐고 물어본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