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문위 의견 뒤집는 ‘추가 접종’…미국 CDC, 이례적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문위가 제외를 권했던 ‘고위험 직업군’도 포함

권고안 확정됨에 따라 곧 접종 본격화할 듯


한겨레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4일(현지시각) 자문위원회가 전날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대상에서 빼라고 권고한 바이러스 감염 위험 직업군을 포함한 추가접종안을 확정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4일(현지시각) 자문위원회가 전날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대상에서 빼도록 권고한 바이러스 감염 위험 직업군을 포함한 추가접종 방안을 발표했다고 <에이피>(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는 통상적으로 자문위원회의 권고를 그대로 수용해왔기 때문에, 이날의 결정은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로셸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은 이날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65살 이상자, 요양시설 거주자, 기저질환이 있는 50~65살의 고위험군, 보건 종사자 등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높은 직업군을 추가접종 대상으로 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이는 전날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가 접종 대상에서 빼도록 권고한 감염 위험 직업군을 추가한 것이다. 앞서 22일 식품의약국(FDA)은 화이자 백신에 대한 추가접종을 긴급 승인하면서 보건 종사자, 교사, 식료품점 직원 등 감염 위험이 높은 직업군과 노숙자 쉼터 이용자, 재소자 등을 접종 대상에 포함시킨 바 있다.

월렌스키 국장은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종종 불완전한 자료를 바탕으로 건강과 관련된 구체적인 권고안을 제시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며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는 불확실성 속에서 더 나을 것이라고 기대되는 행동을 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월렌스키 국장의 이날 결정은, 가능한 한 많은 이에게 백신을 추가접종하려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계획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라고 <뉴욕 타임스>가 평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의 추가접종 권고안이 확정됨에 따라 백악관은 이르면 이날부터 추가접종 계획 실행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기섭 선임기자 marishi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