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그룹, '화천대유 실소유주 최태원' 허위사실 유포자 고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위사실 유포 도를 넘어…근거 없는 루머 엄중히 책임 물을 것"

연합뉴스

화천대유자산관리 논란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SK그룹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관련됐다고 주장한 변호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SK그룹은 "페이스북과 유튜브 방송을 통해 SK그룹과 최 회장에 대한 허위사실을 지속해서 유포한 전모 변호사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27일 밝혔다.

SK그룹에 따르면 전 변호사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대장동 사건은 SK 관련자들이 연루된 'SK 게이트'에 가깝고 화천대유 실소유주가 최태원 회장일 것"이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가 유력 정치인 아들에게 지급한 50억원의 퇴직금은 최 회장이 준 대가성 뇌물이고, 최 회장이 측근을 통해 사면 로비를 했다는 글도 게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은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었다고 판단해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근거 없는 루머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변호사가 애초 소문이나 풍문을 인용하는 방법으로 SK 인사가 대장동 개발에 관련됐을 가능성을 지적하다 최근에는 마치 사실이 확인됐다는 취지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SK그룹과 최 회장 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터넷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환경에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지속해서 유포하는 경우 기업과 기업인은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향후에도 근거 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태원 회장의 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은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을 댄 투자자문회사 '킨앤파트너스'에 총 626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이사장은 화천대유 관련 사업 이외에도 킨앤파트너스에 호텔·카페 사업 등의 자금으로 500여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이사장은 킨앤파트너스의 호텔 사업 등이 자본잠식에 빠지며 손실을 봤지만, 화천대유 사업 관련해서는 연내 최대 1천억원의 수익을 돌려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SK그룹은 최 이사장이 개인 자금을 킨앤파트너스에 투자한 것으로 SK그룹과 화천대유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