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덜란드 총리 "왕실도 동성결혼 가능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뤼터 총리 "왕위 후계자도 동성결혼 가능"
동성결혼 합법…왕실결혼, 의회 승인 필요
뉴시스

[암스테르담(네덜란드)=AP/뉴시스] 네덜란드 아말리아 공주가 왕궁 정원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7.17.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임하은 기자 =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네덜란드 군주는 어떤 성별과 결혼해도 왕권을 상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뤼터의 답변은 최근 의회에서 차기 왕위 계승권자인 아말리아 공주에 대한 질문에서 비롯됐다. 의회는 최근 출간된 책 '아말리아, 듀티 콜스'를 들어 만약 아말리아 공주가 여성과 결혼한다면 네덜란드 법이 왕위 계승을 막을 수 있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책 '아말리아, 듀티 콜스'는 아말리아 공주에 관한 내용으로 네덜란드의 구법은 동성 결혼을 한 후계자의 왕위 계승을 배제한다고 주장한 내용이 담겼다.

올해 17살인 아말리아 공주는 동성 결혼에 관해 언급한 적이 없고 그의 사생활 역시 거의 알려진 바가 없다. 다만 올해 초 아말리아는 18세가 되면 받을 수 있는 160만 유로(약 22억846만 원)의 생활비와 수당을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힘든 시기에 받기가 불편하다며 받지 않기로 결정한 바 있다. 네덜란드는 2001년 4월부터 동성 결혼이 합법화되었다.

뤼터는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정부는 왕위 후계자 역시 동성과 결혼할 수 있다고 믿는다. 내각은 왕위 계승자나 왕이 동성 파트너와 결혼하고 싶다면 퇴위해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2000년에 전임 총리가 이 문제를 마지막으로 언급한 후 시대가 변했다고 언급했다.

네덜란드에서 왕실의 결혼은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차기 왕위 계승권자들은 때때로 의회가 결혼을 허락하지 않을 것 같다는 이유로 후계자 자리를 포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iny7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