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남개발공사 초대 사장 경찰 출석…"유동규 실세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소식으로 이어가겠습니다.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초대 사장, 황무성 전 사장이 오늘(17일)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황 전 사장이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하고 사퇴하면서, 유동규 전 본부장이 대장동 사업을 주도하게 됐는데요. 경찰은 황 전 사장을 상대로 물러나게 된 경위와 대장동 사업 초기 추진 과정 전반을 확인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바로 경기남부경찰청으로 가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