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도 높아지고, 미관도 개선돼 만족스럽네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T, 제안으로 통신 3사 아파트 인터넷 통신시설 공동 구축

인더뉴스

KT 직원들이 서울 양천구 목동 9단지 아파트 옥상에 구축된 통신시설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ㅣKT



인더뉴스 문정태 기자ㅣKT(대표이사 구현모)는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와 함께 아파트인터넷 통신시설을 공동 구축해 제공한다고 24일 밝혔습니다.

기존에는 노후화된 아파트에서 기가급 인터넷 속도를 누리는 데 한계가 있었는데요. 구내 통신설비가 오래됐기 때문입니다.

이에 각 통신사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다수의 UTP 케이블을 활용해 인터넷 속도를 개선해 왔고, 지난 2015년부터는 아파트 외벽에 광케이블을 직접 포설하는 조가선 방식을 개발해 일부 아파트에 적용해 왔습니다.

그러나 ▲UTP 케이블을 활용한 방식은 속도 개선 범위에 한계가 있었고 ▲조가선 방식은 설치 시간이 오래 걸려 아파트 측으로부터 잦은 민원도 발생했고 ▲구축비용도 많이 발생함에 따라 많은 노후 아파트에 적용하는데 어려움이 따랐습니다.

KT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에 조가선 공동구축을 제안했습니다. 지난 4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통신 3사의 조가선 공동구축이 시작됐고, 현재 서울 양천구 목동 9단지 아파트 등 수도권 5개 아파트에 공동구축이 완료됐습니다.

통신 3사는 신축 아파트를 대상으로는 통신실에 들어가는 장비용 랙(건물 외벽에 설치하는 지지선이 포함된 광케이블)을 통합 구축하고 있습니다. 현재 통신 3사는 전국 신축 아파트 100곳에 통합 랙 적용을 완료했습니다.

목동 9단지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기존에는 100Mbps 속도의 인터넷을 사용했는데 이제는 기가급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아파트의 미관까지도 크게 개선돼 만족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정정수 KT 강남서부광역본부장 전무는 “통신 3사의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더 좋은 품질의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Copyright @2013~2021 iN THE NEWS Cor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