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태우 빈소 찾은 이재용, 노소영과 대화…질문엔 묵묵부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7일 오후 5시30분께 조문, 말 없이 이동

5분여간 머무르며 유족과 대화 나눠

앞서 빈소에는 근조 보내 조의 표하기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5시30분께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약 5분간 머무르며 고인의 딸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대화를 나눴다.

이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7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유족과 인사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제공).


그는 5시35분께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차량에 탑승해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앞서 이 부회장은 빈소에 근조화환을 보내 조의를 표하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광복절을 앞두고 가석방 된 이후 취업제한 등을 의식해 대외 활동을 최소화해왔지만, 장례식장에는 종종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