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스뱅크카드 캐시백 혜택 일부 축소…대중교통 ‘300원→100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출영업까지 막히자 역마진 심화

대중교통 캐시백서 손실이 많아

편의점에서는 3000원 써야 캐시백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만 맡겨도 아무런 조건 없이 연 2% 이자를 지급하겠다고 한 토스뱅크 수시입출금 통장에 ‘1억원까지’라는 ‘조건’이 따라붙은 데 이어 내년 1월부터는 ‘지하철·버스 캐시백’도 100원으로 축소된다. 편의점 캐시백의 경우 3000원 이상 결제 건에 대해서만 300원을 돌려받을 수 있다.

토스뱅크가 내년 1월5일부터 예금 1억원까지는 기존대로 연 2% 이자를 제공하지만, 1억원이 넘는 부분에 대해서는 훨씬 낮아진 연 0.1%의 금리를 적용한다고 발표한 지난 3일, 토스뱅크 카드 고객들에게 달라진 혜택을 소개하는 문자메시지 한 통이 도착했다. ‘실적 조건 없이 매일 즉시 캐시백’이라는 혜택은 그대로인듯했으나 일부 혜택이 축소됐다.

은행은 지난 10월 출범하며 토스뱅크 카드로 △편의점 △커피 △패스트푸드 △택시 △대중교통(지하철·버스) 등 5개 영역에서 쓰면 하루 한 차례 300원씩을 돌려주겠다는 파격적 혜택을 내놓은 바 있다. 월 최대 4만6500원 캐시백이라는 보기 드문 혜택이 소비자의 눈길을 끌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새달 5일부터는 대중교통 캐시백의 경우 하루 한 차례 100원으로 혜택이 줄어든다. 한 달 동안 매일 대중교통을 한 번이라도 이용하면 300원씩 모두 9000원 정도를 돌려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혜택이 3분의 1로 줄어 3000원 정도만 돌려받게 되는 셈이다. 편의점 캐시백의 경우 그동안은 500원짜리 사탕을 사더라도 300원을 돌려줬지만 이제는 3000원 이상 결제한 건에 한해서만 하루 한 차례 300원을 돌려준다. 이용 가능한 편의점도 기존 5곳에서 지에스(GS)25, 씨유(CU) 등 2곳으로 줄었다. 앞으로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에서는 토스뱅크 캐시백을 받을 수 없다. 최대 캐시백 액수는 4만300원으로 출범 초기보다 6200원 줄어들었다. 다만, 해외 결제 3% 캐시백 등 그밖의 혜택은 내년 6월까지 유지된다.

토스뱅크는 지난 10월 3호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최대한도 2억7000만원까지 연 2%대 후반 금리로 신용대출을 제공하는 파격적 조건을 앞세워 고객 모으기에 나섰다. 사전 신청에만 100만명이 넘는 소비자들이 몰리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금융권에서는 ‘역마진’을 우려하며 초반 마케팅 전략일 뿐 은행이 이러한 혜택을 계속 이어가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로 토스뱅크는 출범 석 달 만인 내년 1월5일부터 연 2% 금리 통장을 비롯해 캐시백 등 일부 혜택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돌아서게 됐다. 특히 대중교통 캐시백 부분에서 손실이 많이 났다고 전해진다.

토스뱅크가 이렇게 혜택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돌아선 배경에는 정부의 가계대출 총량 규제로 은행이 출범 9일 만에 대출 영업을 전면 중단하는 등 악재가 터진 뒤 역마진 상황이 심화한 탓이 커 보인다. 은행은 대출 상품 판매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이자를 받아 영업 이익을 내는데 석 달 가까이 신규 대출이 막히자 적자를 면치 못하는 것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이번 혜택 축소와 관련해 “애초 다른 혜택을 보강하는 안을 고민했으나 대중교통 캐시백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좋아 좀 덜 돌려드려도 기존에 고객이 많이 쓰는 혜택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애초 은행 쪽에서는 혜택 축소를 고민하면서 ‘카드 전월 실적’ 등을 조건으로 내거는 안을 고민했으나 소비자 반발 등을 우려해 포기했다고 전해진다. 향후 은행이 추가로 혜택을 축소할 가능성도 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