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자연유산 '전남 갯벌' 세계적 명소로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남도, 지속가능한 이용 위한 보전·관리 기본계획 마련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전라남도는 세계유산 등재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전남 갯벌을 체계적이고 통합적으로 보전·관리하고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육성하기 위한 '전남 갯벌 보전·관리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7일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지난 7월 신안, 보성·순천, 전북 고창, 충남 서천 등 5개 지자체에 걸친 4개 갯벌 권역 1284.11㎢에 대해 '지구상의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한 중요한 서식지'라는 보편적 가치를 인정,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했다. 이 중 전남지역 갯벌의 면적은 1160.71㎢로, 전체의 90%를 차지한다.

'전라남도 갯벌 보전·관리 기본계획'은 해양수산부에서 수립한 '갯벌 등의 관리 및 복원에 관한 기본계획' 등과 연계해 갯벌의 생태적·경제적 가치 보전과 관리 및 지속가능한 이용을 통한 전남 갯벌의 세계화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4대 중점 추진전략, 10대 핵심과제에 총사업비 9732억 원을 투입한다.

4대 전략은 △체계적인 갯벌 통합관리 △갯벌 보전·관리 △갯벌의 가치를 이용한 관광 활성화 △갯벌의 이미지 제고다.

10대 핵심과제로, 갯벌의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관리 기반을 다지기 위해 관련 전담부서를 구성, 운영하고, '갯벌보전·관리조례'를 제정해 주민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관리위원회 신설 등을 추진한다. 또한 갯벌의 보전·관리를 위해 갯벌 생태계 복원 노력 및 갯벌 오염원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세계유산 통합관리센터 및 지역 방문자 센터 유치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갯벌 관광 활성화를 위한 종합적 계획수립을 위해 2021년 연구용역비 2억 원을 세워 '다도해 갯벌습지정원 조성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용역'을 한다. 이를 바탕으로 섬과 갯벌의 환경을 활용한 습지정원 조성, 친환경 갯벌 체험 육성 등을 추진한다. 갯벌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세계자연유산 등재구역 확대 및 선도적 모델 개발 등 로드맵도 수립할 예정이다.

전남도 최정기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계획은 전남 갯벌의 세계화를 위한 생태적·경제적 가치 보전과 관리 및 지속가능한 이용과 관련한 정책 지침"이라며 "민관 협력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면서, 지역 주민과 갯벌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어민의 의견을 수렴해 이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