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역 전통 번화가였는데…코로나 여파에 쓰러진 가게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각 지역의 역사가 깊은 번화가들이 있는데요. 코로나 속에서 음식점과 상점들이 문을 닫아서 비어있는 건물들이 지금 많다고 합니다.

윤정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각종 집회나 유세로 항상 사람이 붐비는 이 곳.

부산 구도심의 핵심, 남포동과 광복동이 만나는 곳입니다.

그 중에도 사람이 가장 많이 모여 상권이 제일 좋다는 광장입니다.

그런데 여기 보면 건물 전체가 통으로 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