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美슈퍼마켓 진열대에 또 빈자리…오미크론 확산 탓 식품 재고 줄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이 확산하며 미국 내 슈퍼마켓 진열대에 식료품이 사라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오미크론 확산으로 미국 내 식품 시스템에 새로운 공급망 압박이 확인되고 있다고 이 같이 보도했다. 감염자가 늘어나면서 가공공장부터 식료품점까지 일손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식료품 공급과 운송 등에도 차질이 커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IRI에 따르면 1월 둘째주 미국 소매업체들의 식품 재고율은 86%에 그쳤다. 이는 재고율 90% 이상을 기록했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은 물론, 작년 여름보다도 낮은 수치다. 특히 스포츠음료와 냉동 과자, 냉장 반죽 등 일부 품목의 재고율은 60~70%로 더 낮았다. 통상 소매업계는 90~95%의 재고율을 유지하고자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최근 오미크론 확산으로 또 다시 노동력 부족 현상이 심화, 공급망에 차질이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미국 애리조나주에 위치한 농산물 생산업체 처치 브라이더스 팜스에서는 직원 10명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으로 병가를 냈다. 미국 대형 슈퍼마켓 피글리 위글리는 남동부 지역 유통센터 직원 중 3분의 1이 병가를 내 임시 직원을 고용해야했다고 전했다. 특히 냉동야채, 통조림 비스킷 등이 부족해지고 있다고 피글리 위글리측 매니저는 밝혔다.

뉴욕 노스포트에 위치한 스톱앤샵 매장의 생산관리자인 에디 퀴자다 역시 1월 초 직원 5명 중 1명이 확진될 정도로 오미크론 여파카 컸다면서 당시 딸기 48상자를 주문했으나 17상자만 받을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식료품 소매업체 앨버슨스 컴퍼니의 비벡 샌커런 최고경영자(CEO)는 "당초 이 시기쯤이면 (코로나19에 따른) 식품 공급망 위기가 정상화되리라 생각했지만, 오미크론의 확산 때문에 차질이 생겼다"며 "다음달 더 큰 공급난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 농무부에 따르면 1월 둘째 주 소 도축과 소고기 생산량은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했다. 돼지 도축도 9% 줄었다. 1월 초 닭고기 생산량은 1년 전보다 4% 적었다. 육류의 경우 도축, 가공 등을 거쳐 매장 선반에 도달하는 데 몇주가 걸린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식료품 재고 감소 현상이 앞으로 더 이어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WSJ는 " 노동력 부족 현상은 우유와 치즈 생산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했다.

위스콘신에 기반을 둔 트럭운송회사 코스 트랜스퍼의 브랜든 존슨 대표는 최근 사내 코로나19 확진자 상황이 팬데믹 초기 단계만큼이나 심각하다면서 고객들에게 화물을 운송할 운전기사가 없다고 답하는 데 익숙해졌다고 언급했다. 앞서 CNN방송은 오미크론 확산에 더해 최근 겨울 폭풍이 식품업계 공급망에 또 다른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