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秋 “尹 부부, 무속 인연서 시작… 성적 정체성도 남·녀 뒤바뀌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 남편도 영적 끼가 있어 연결” “살아보니 내가 남자고, 남편이 여자”… 김씨 녹취 추가 공개에 ‘맹공’

세계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아내 김건희씨에 대해 “정체성이 무속 그 자체”라고 했다.

민주당 명예선대위원장인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우리 남편도 영적 끼가 있어 연결됐다’ ‘살아보니 내가 남자고, 우리 남편이 여자였다’는 김씨의 통화 내용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후보 부부의 만남이 사랑과 인격적 존경심이 바탕이 된 것이 아니라 시작부터 무속 인연에서 시작한 것”이라며 “부부의 성적 정체성도 무속적 사고방식으로 남녀가 뒤바뀌어 있다”고 했다.

이어 “집 밖의 일에도 남자를 지배하고 공과 사의 구분 없이 주요 결정을 내리는 주체가 김씨 자신이라는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것이 무속적으로 당연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자신의 영향력 행사가 무속적 수준이 남자보다 위에 있고 더 세기 때문이고 그래서 정당성을 갖는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녹취에서 김씨가 ‘내가 정권을 잡는다. 내가 후보다’라고 말한 데 대해서는 “청와대 들어가면 무속적 근거로 영빈관을 옮길거라는 말도 한다. 자신의 권력의지를 드러내면서 그것도 과학적 합리적이지 않고 무속적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경향신문의 ‘김건희 무속 중독 논란, 핵심은 비선권력이다’라는 기사에 대해 국민의힘은 사실무근이라 기사를 내려달라고 요구했다”며 “그러나 김씨 스스로 무속 중독 정도를 넘어서서 정체성이 무속 그 자체임을 자백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서울의소리 등이 법원이 방송금지한 내용을 제외하고 지난 23일 추가 공개한 김씨의 ‘7시간 통화’ 녹취 일부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가 ‘내가 아는 도사 중 총장님이 대통령이 된다고 하더라고. 근데 그 사람이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으로(을) 옮겨야 된다고 하더라’고 말하자 “응, 옮길 거야”라고 답했다.

또 다른 대화에서 김씨는 “우리 남편(윤 후보)도 약간 그런 영적인 끼가 있다”며 “그래서 저랑 그게 연결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와의 만남에 대해서는 “(무정) 스님이 우리 남편 20대 때 만났다. 계속 사법고시 떨어져서 한국은행 취직하려고 하니까 너는 3년 더 해야 한다고 했는데 붙더라”면서 “그분(무정 스님) ‘너는 석열이하고 맞는다’고 했다”고 ‘무정 스님’이 중매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그분이 처음 소개할 때도 너희들은 완전 반대다. 김건희가 완전 남자고, 석열이는 완전 여자다. 근데 누가 그걸 그렇게 보겠냐”며 “근데 정말 결혼을 해보니까 그게 진짜인 거야. 내가 남자고 우리 남편이 여자인 거야. 아 그래도 진짜 도사는 도사구나 (생각했다)”라고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